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9 올해의 차] 독특하면서 균형감 있는 디자인…뒷좌석 넉넉한 레그룸 등 공간도 최적화

디자인 폴크스바겐 아테온
‘2019 중앙일보 올해의 차’ 디자인상 수입차 부문에서 폴크스바겐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차로 꼽힌 아테온이 수상했다.
 

자연광 가까운 LED 헤드램프 적용
굽이진 길서도 전방 시야 확보 가능

아테온은 출시 이후 글로벌 시장에서 유려한 디자인으로 호평받고 있다. 차 이름도 “아트(Art)”와 영겁의 시간을 뜻하는 “이온(eon)”을 합성해 만들었다. 폴크스바겐이 아테온의 디자인에 얼마나 높은 자부심을 가졌는지 짐작하게 하는 대목이다.
 
아테온의 디자인은 기존 세단들과 차별화됐다. 넓은 전면부를 장식한 수평 라인의 라디에이터 그릴이 대표적이다. 지금까지 나온 폴크스바겐의 자동차 가운데 가장 큰 라디에이터 그릴은 헤드램프, 후드, 펜더 등과 이어지면 독특하면서도 균형감 있는 디자인으로 완성됐다. 아테온이 ‘폴크스바겐의 새 얼굴’로 불리는 이유다.
 
아테온에는 자연광에 가까운 LED 헤드램프가 적용되는데, 야간 운행 시 밝은 시야를 확보하고 눈부심을 방지해 준다. 시속 65㎞ 이상에서 작동하는 동적 코너링 라이트를 통해 굽이진 길을 달릴 때 운전자의 전방 시야 확보가 획기적으로 향상됐다. 방향 지시등, 주간 주행등(DRL)도 모두 LED로 꾸몄다.
 
창문은 쿠페나 컨버터블 차량에서 흔히 적용되는 프레임리스 디자인이다. 주위는 크롬 장식으로 둘렀다. 지붕부터 트렁크까지 이어지는 라인은 쿠페처럼 낮고 매끄럽다. 후면부는 근육질의 넓은 어깨를 연상시키도록 강직한 이미지를 표현했다. 뒤에서 바라보면 차량이 넓고 낮아 보이는 효과가 있다. 허승진 심사위원(국민대학교 자동차공학 전문대학원장)은 “폴크스바겐 프리미엄 디자인의 완성”이라며 아테온의 디자인 완성도를 높게 평가했다.
 
외관 디자인에 힘을 줬지만 최적화된 공간 배치로 거주성 역시 포기하지 않았다. 2840㎜에 달하는 휠 베이스(앞·뒤 차축간 거리) 덕분에 뒷좌석이 넉넉하다. 무릎 공간인 레그룸도 1016㎜나 돼 성인 남성도 안락하게 탑승할 수 있다. 트렁크 공간은 기본 563L에서 최대 1557L까지 확장되는데, SUV와 비교될 넉넉한 용량이다.
 
 
운전석 앞에 자리 잡은 12.3인치 ‘액티브 인포 디스플레이’ 계기반과 헤드업 디스플레이 같은 디지털 장비들은 운전 편의성 향상은 물론, 인테리어 분위기를 바꿔주는 요소다. 이중 액티브 인포 디스플레이는 다기능 스티어링 휠 버튼으로 손쉽게 조작할 수 있으며, 다양한 디스플레이 보기 설정을 통해 운전에 필요한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센터페시아 중앙에 위치한 8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다양한 운전·차량·미디어 정보를 제공한다.
 
대시보드와 문이 하나로 연결된 것과 같은 디자인도 특징이다. 차량 내부가 탑승객을 감싸 안는 듯한 느낌을 주는데, 차량에 탑승했을 때 안락함과 편안한 느낌이 들게 해 준다. 대시보드의 가로줄 장식 속에 숨겨진 송풍구도 이채롭다. 또한 실내 곳곳에는 은은한 빛을 발하는 앰비언트 라이트(무드등)가 쓰였다.
 
김태완 심사위원(완에디 대표)은 “깔끔하고 군더더기 없는 외관과 실내, 심플함과 고급스러움을 적절히 강조했다”다는 심사평을 남겼다. 김기범 심사위원(로드테스트 편집장)은 “단정하고 군더더기 없는 멋을 추구하던 폴크스바겐이 파격적으로 변신했다. 어느 곳을 봐도 아름답다”며 폴크스바겐 디자인의 변신에 놀라움을 나타냈다.
 
탑승객들이 가장 큰 영향을 받는 시트에도 신경을 썼다. 최고급인 나파 가죽을 기초로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앞좌석 통풍·열선 기능도 넣었다. 이남석 심사위원(중앙대학교 교수)은 “사실상 플래그십 세단 역할을 하는 아테온에는 폴크스바겐의 역량이 결집됐다”며 “스포츠카의 느낌을 주면서도 세단의 안락함을 전했고, 내·외관의 미적 감각도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편의성 향상을 위한 장비들도 눈에 띈다. 전면 유리창에 운행정보를 띄워주는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파노라마 선루프, 스티어링휠 열선, 실내를 3구역으로 나눠 공조장치를 작동하는 ‘3존 클리마트로닉 기능’ 등이 돋보인다. 트렁크를 쉽게 열고 자동으로 닫는 기능도 담았다.
 
폴크스바겐 아테온은 엘레강스 프리미엄과 엘레강스 프레스티지 차급으로 구분되며, 각각 5225만원과 5718만원에 판매된다. 
 
 
오토뷰=강현영 기자 blue@autoview.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