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정인 “나경원 발언, 도저히 이해 안 돼…나를 대변인이라 해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가 13일 오후 서울 태평로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서울시 공무원들을 상대로 열린 2019년 제1회 명사초청 공직자 평화통일교육에 참석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정세’를 주제로 특강을 마친 뒤 참석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가 13일 오후 서울 태평로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서울시 공무원들을 상대로 열린 2019년 제1회 명사초청 공직자 평화통일교육에 참석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정세’를 주제로 특강을 마친 뒤 참석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13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명사 초청 공직자 평화통일전문가 특강’이 끝난 뒤 “나를 대변인이라고 하면 모르겠지만, 어떻게 문 대통령을 대변인이라고 하나. 그것은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고 연합뉴스를 통해 밝혔다.  
 
문 특보는 “현 정부에서 가장 친북 인사라고 하는 게 나인데, 나의 발언에 친북적 요소가 있었느냐”고 되물으며 “지금 정부의 원칙은 하나도 바뀐 것이 없다”고 했다. 그는 또 “우리가 원하는 것은 (북한의 핵ㆍ경제) 병진은 안 된다는 것”이라며 “이는 우리 정부의 기본 원칙이고 거기에는 하나도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발언했다가 여당으로부터 강한 비판을 받고 있다.
 
문 특보는 이날 강연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문희상 국회의장과 미국을 방문해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등과 만났을 당시 ‘종전선언은 안 된다’, ‘평화선언은 안 된다’고 계속 얘기했다고 들었다. 그런 것들이 워싱턴에서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 분위기를 만드는 데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일본정부 역시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에 악영향을 줬다고 봤다. 그는 “일본이 한반도 비핵화에 건설적인 공헌을 하면 얼마든지 이 국면에 참여할 수 있다. 그런데 계속 선(先)폐기 일괄타결을 주장하면서 판을 깨고 있다”며 “일본이 이 국면에 참여하느냐 마느냐는 아베(신조) 총리의 전략적 선택에 달려있다. 하지만 지금처럼 계속 판을 깨면 어떻게 중심이 될 수 있겠냐”고 주장했다.  
 
그는 또 “북한이 경제발전과 핵무장을 동시에 할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했기 때문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결단해야 한다”며 “그것은 우리가 받을 수 없는 자세이고, 북에도 잘 전달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북미 대화가 재개되기 위해서는 북한이 먼저 과감한 조치를 취해 미국 내 긍정적인 여론을 일으켜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