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정청, 신용카드 소득공제 일몰 3년 연장 확정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 정성호 국회 기재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신용카드 소득공제 연장 기간 협의를 위해 열린 더불어민주당-기재부 비공개 당정협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 정성호 국회 기재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신용카드 소득공제 연장 기간 협의를 위해 열린 더불어민주당-기재부 비공개 당정협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당정청은 13일 신용카드 소득공제 일몰을 3년 더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따라 오는 2022년까지 현행 신용카드 소득공제 제도가 유지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과 기획재정부, 청와대는 이날 오전 비공개 당정청협의회를 통해 신용카드 소득공제 제도가 근로자의 세부담 경감을 위한 보편적 공제제도로 운용되어 온 점을 감안해 이러한 결론을 내렸다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김정우 의원이 밝혔다.
 
김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용카드 소득공제 제도는 올해 일몰이 도래하지만 근로자의 세부담 경감을 위한 보편적 공제제도로 운용돼온 점을 감안해 일몰을 3년 연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경제활력 제고와 양극화 해소를 위해 서비스산업 발전과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체계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며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과 사회적경제기본법 등을 조속히 통과시키는 데 노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날 당정청 협의에는 민주당 정성호 기획재정위원장과 김정우 의원 등 기재위 의원들이, 정부에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기재부 1,2 차관이, 청와대에서는 황덕순 일자리기획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