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보훈처 “독립운동가 적극 발굴”…약산 김원봉 포상 나서나

김원봉 의열단장 [사진 밀양시]

김원봉 의열단장 [사진 밀양시]

국가보훈처는 13일 여성ㆍ의병 독립운동가 중 포상을 받지 못했거나 포상 심사에서 떨어진 인물들을 적극적으로 재심사해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독립운동가 포상 보류자 중에는 좌익 활동을 한 이들이 일부 포함됐다. 이에 따라 정부의 포상 심사 대상에 약산(若山) 김원봉(1898∼1958) 등 일부 사회주의 계열의 항일투쟁가들이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보훈처는 이날 해외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에게 서면보고한 ‘2019년 업무보고’에서 3ㆍ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을 계기로 역대 최대 규모로 독립유공자를 포상하겠다는 취지를 설명했다. 
 
보훈처는 학생 항일운동과 영남 지역 의병 활동 참여자를 독립유공자로 적극적으로 선정하고, 여성 독립운동가에 대한 포상도 추진할 방침이다. 또 여성ㆍ의병 독립운동가 중 미포상자 1892명에 대한 공적심사를 집중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현재 독립운동가 포상 보류자는 전체 2만4737명이다. 보훈처는 지난해 독립유공자 심사 기준을 고쳐서 ‘최소 3개월 옥고’라는 수형 기준을 폐지하고, ‘광복 후 행적 불분명자’도 포상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 기준에 따라 수형 기준에 미달하는 3133명과 광복 후 사회주의 활동 경력자 298명이 주요 재심사 대상이다.

 
재심사 과정에서 김원봉이 대상에 오를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김원봉은 독립운동가 포상 보류자 2만4737명 중 한 명이다.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에 따르면 국민중심보훈혁신위원회는 보훈처에 “3ㆍ1운동 100주년을 맞아 김원봉 등 독립유공자로 평가되어야 할 독립운동가들에게 적정 서훈을 함으로써 국가적 자부심을 고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다”고 권고했다. 보훈혁신위는 지난해 적폐를 청산하겠다며 출범한 보훈처 내부 위원회로 지난 1월까지 활동했다.

  
김원봉은 1919년 의열단을 조직해 국내의 일제 수탈기관을 파괴하고 요인을 암살하는 항일투쟁을 벌였다. 42년 광복군 부사령관에 취임했고, 44년 대한민국임시정부의 국무위원과 군무부장도 지냈다. 그러나 48년 월북한 뒤 북한 정권에서 고위직을 지내다 58년 숙청됐다. 2015년 ‘암살’과 2016년 ‘밀정’ 등 영화에서 무정부주의 독립운동가로 그려졌다. 약산의 경우 다른 좌익 활동가에 비해 상대적으로 거부감이 덜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약산 김원봉의 11남매 가운데 막내이자 유일한 혈육이었던 김학봉 여사가 지난달 24일 별세하자 미국에 거주해온 차남 김태영(62.맨 왼쪽) 씨가 25일 오후 귀국, 밀양시내 모친 빈소를 찾았다. 김 씨는 빈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외삼촌인 약산 김원봉 기념사업회 준비 상황을 설명했다. [연합]

약산 김원봉의 11남매 가운데 막내이자 유일한 혈육이었던 김학봉 여사가 지난달 24일 별세하자 미국에 거주해온 차남 김태영(62.맨 왼쪽) 씨가 25일 오후 귀국, 밀양시내 모친 빈소를 찾았다. 김 씨는 빈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외삼촌인 약산 김원봉 기념사업회 준비 상황을 설명했다. [연합]

 
하지만 이지수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약산 선생이 치열하게 무장투쟁을 전개했고, 북한 정권에게 버림받은 사실은 분명하지만 그래도 북한 정권 창출에 기여한 공신을 우리 정부가 포상하는 것은 국민이 납득하기 힘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보훈처는 올해 8월 15일 광복절과 11월 7일 순국선열의 날에 추가로 발굴한 독립유공자를 포상할 계획이다.

 
보훈처는 또 기존 독립유공자의 공적을 전수조사한 뒤 친일 행위가 확인될 경우 서훈을 취소한다. 특히 심사가 미흡했던 76년 이전 서훈자부터 단계적으로 검증하기로 했다. 우선 검증 대상자 587명에 대한 조사결과는 7월 발표할 예정이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