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비스 소비가 소비심리 리트머스

소비심리를 가늠하고 싶으면 재화가 아닌 서비스 소비 흐름을 살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음식·숙박·여객운송 연계성 높아
카드 사용액은 변동성 커 부적합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BOK이슈노트에 실린 ‘대규모 자료를 이용한 월별 서비스 소비 추정 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서비스 소비 흐름이 소비자심리지수와 비슷하게 움직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기 흐름과 관련성이 큰 것으로 추정되는 음식·숙박, 여객운송, 금융서비스 등의 업종 중심으로 연계성이 높았다. 한국은행은 “경기 흐름과 관련이 큰 이들 업종의 소비가 소비자심리지수와 높은 연계성을 보이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계절적 패턴도 드러냈다. 김태경 한국은행 조사총괄팀 과장은 “서비스 소비의 경우 전년도 12월에 급증한 뒤 이듬해 1~3월 큰 폭의 조정을 거치고 완만한 증가 흐름을 반복한다”며 “설 명절 등에 서비스 소비가 줄고 재화 소비가 늘어나는 요인 등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재화 및 서비스 민간소비는 국내총생산(GDP)의 절반가량을 차지한다. 지난해 기준 민간소비에서 서비스 소비의 비중은 52.3%에 이른다. 서비스 소비는 한국은행이 분기마다 발표하는 GDP 계정에서 파악할 수 있고, 매달 통계청이 내놓는 서비스업생산지수로 간접 추정할 수 있다.
 
그럼에도 실제로 서비스 소비를 가늠할 지표는 많지 않았다. 때문에 이번 보고서에서는 서비스업생산지수 대분류와 소분류, 신용카드 사용액 등 세 가지 자료를 이용한 모형으로 서비스소비지수(SCIC)를 산정해 서비스소비를 파악했다. 그 결과 서비스업생산지수 58개 세부업종을 이용해 추정한 경우가 서비스 소비 흐름을 파악하는 데 가장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의료와 음식·숙박 및 여객·운송 업종이 서비스 소비를 주도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신용카드 사용액의 경우 변동성이 큰 탓에 서비스 소비 흐름을 추정하는 지표로는 알맞지 않았다. 다만 풍부한 원자료를 확보할 수 있는 만큼 서비스 소비 변동 요인을 파악하는 데는 유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