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식해서 생각하면, 지우고 싶은 '나쁜기억' 사라진다"

뇌 이미지 [중앙포토]

뇌 이미지 [중앙포토]

'적당한 수준'의 집중력을 발휘하면 지우고 싶은 기억을 스스로 지울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재러드 루이스-피콕 미국 텍사스대학 오스틴 캠퍼스(UT Austin) 심리학 교수 연구팀은 이와 관련한 연구 보고서를 '저널 오브 뉴로사이언스(Journal of Neuroscience)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11일(현지시간) 온라인(www.eurekalert.org)에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연구 결과를 설명했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이번 연구는 '의도적 망각(intentional forgetting)'에 관한 과거 연구의 연장선에서 시작됐다. 연구를 이끈 루이스-피콕 교수는 "어떤 일을 스스로 원해서 잊을 수 있다는 건 수십년 간의 연구 끝에 입증된 바 있다. 하지만 우리 뇌에서 어떻게 그런 일이 벌어지는지는 여전히 의문에 싸여 있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뇌의 복부 측두엽 같은 감각 및 지각 영역에서, 복잡한 시각적 자극의 기억 재현에 반응해 어떤 활성화 패턴이 나타나는지 실험했다. 과거 연구에서는 뇌의 활성도가 높은 '핫스팟(hotspot)'을 찾는 데에만 초점을 맞춰왔었다.
  
(기사내용과 관계 없음) [연합뉴스]

(기사내용과 관계 없음) [연합뉴스]

이번 연구를 위해 연구팀은 건강한 성인 피험자들에게 자연 풍경과 인물의 얼굴 이미지를 보여준 뒤 교대로 기억하라거나 잊으라고 주문했다. 동시에 뇌 신경 영상촬영법을 통해 뇌의 활성화 패턴이 어떻게 변하는지 관찰했다.
 
그 결과 인간은 망각을 제어할 수 있지만, 의도적 망각에 성공하려면 뇌의 감각·지각 영역이 '적당한 수준(moderate levels)'으로 활성화돼야 한다는 걸 발견했다.  
 
다만 감각·지각 영역의 활성도가 너무 높으면 기억을 강화하게 되고, 반대로 너무 낮으면 기억 자체를 수정할 수 없었다. 이 때문에 '적당한 수준의 활성화'가 중요하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보고서의 제1저자인 트레이시 왕 박사후과정 연구원은 "망각의 의도가 기억의 활성도를 높인다는 사실이 중요하다"면서 "이 활성도가 '적당한 수준'에 정확히 도달할 때가 바로 그 기억이 나중에 잊히게 결정되는 순간"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실험에 자원한 피험자들은 또한 얼굴보다 풍경 이미지를 더 잘 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얼굴 이미지가 감정적 정보를 더 많이 전달하기 때문으로 연구팀은 추정했다.
 
루이스-피콕 교수는 "잘 지워지지 않는 강한 감정적 기억들은 우리의 건강과 웰빙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 "외상 기억(traumatic memories)과 같이 부적응 반응을 일으키는 기억을 지워야, 더 순응적인 방법으로 새로운 경험을 기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연구결과가 그런 나쁜 기억을 처리하고 삭제하는 방법을 찾는 향후 연구에 새 길을 열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