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회사원을 양돈업 종사자로…'선거용' 무자격 조합원 수두룩

[앵커]

돈을 뿌리는 것뿐만이 아니라 무자격 조합원도 문제입니다. 회사원인 사람이 돼지 농장에서 일하는 것으로 돼 있기도 했습니다. 농협중앙회가 자체조사한 결과 지난 1년 동안 전체 회원의 10% 가까운 19만 명이 조합원 자격이 없는 것으로 드러나서 쫓겨났습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경남 거제시의 한 축사입니다.

거제축산농협에서는 이곳에 돼지 9만 마리를 기르겠다며 2014년 양돈사업단을 출범시켰습니다.

사업단에 100만 원을 투자한 880여 명은 조합원 자격을 얻었습니다. 

[거제축협 전 임원 : 실제로 터무니없는 사람들이 많이 들어가 있죠. 자영업자, 회사원, 직장인…]

농림부 점검 결과 새끼 돼지나 사료를 사거나 돼지를 출하한 기록이 없었습니다.

이 축사도 2000마리를 기를 수 있는 크기로 9만 마리 사육은 애당초 불가능했습니다.

최근 안양축협에서는 500여 명이 수원축협에서는 200여 명이 직접 소를 기른다고 속였다가 적발됐습니다.
 
지난해 농협이 자체 감사한 결과 19만 명 가량이 자격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상당수는 선거 때 표를 동원하기 위해 무리해서 끌어들인 사람들입니다. 

[무자격 조합원 : 그 표들은 거의 다 (조합장이) 갖지요. 그 표가 반이거든요.]

이때문에 지난 선거 때는 조합원 자격을 둘러싼 선거무효 소송이 30건에 달했습니다.

문제는 부정선거로 끝나지 않고 세금 낭비로 이어진다는 것입니다.

무자격자들에게 조합원의 혜택이 주어질수 있는 만큼 엄격한 자격심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JTBC 핫클릭

조선업의 그림자…활기 잃은 도시, 주인 잃은 오토바이 완공 3년 만에 첫 크루즈 맞은 제주 강정…엇갈린 목소리 "중복 지원" 반대에도…서울 중구청 '노인 공로수당' 강행 '농사지을 물 안 나온다' 공주보 주변 주민들 반발도 무산된 '단지 내 초등학교'…'30분' 등굣길 주변 위험요소 가득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