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사오정]민주당 "사과해" 항의…한국당 "나경원" 외치며 박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앞)가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 중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뒤편 왼쪽 셋째)가 발언을 문제삼아 문희상 국회의장(뒤편 왼쪽)에게 항의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앞)가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 중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뒤편 왼쪽 셋째)가 발언을 문제삼아 문희상 국회의장(뒤편 왼쪽)에게 항의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 중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발언을 하며 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몸싸움하는 등 잠시 파행됐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앞두고 본회의장에 입장한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등 의원들은 이 대표의 모니터 앞에서 나 원내대표의 연설문을 보며 심각하게 대화를 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처음에는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담담한 표정으로 들었다.
이해찬 대표(왼쪽) 등 민주당 의원들이 나경원 원내대표의 연설문을 보며 이야기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해찬 대표(왼쪽) 등 민주당 의원들이 나경원 원내대표의 연설문을 보며 이야기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 원내대표가 연설을 이어가며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은 이제 부끄럽다”며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낮 뜨거운 이야기는 듣지 않도록 해 주시라”고 발언을 하자 민주당 의원들은 고함과 삿대질을 하며 나 원내대표에게 사과를 요구하며 항의했다. 일부 의원들은 퇴장하기도 했다.
박홍근 민주당 의원이 대표연설을 하고 있는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해 고함을 지르고 있다. 임현동 기자

박홍근 민주당 의원이 대표연설을 하고 있는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해 고함을 지르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민주당 의원들이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을 문제를 삼아 퇴장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민주당 의원들이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을 문제를 삼아 퇴장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민주당 의원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나 원내대표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민주당 의원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나 원내대표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렸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나 원내대표 연설 중 박수를 치고 있다.임현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렸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나 원내대표 연설 중 박수를 치고 있다.임현동 기자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단상으로 나가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항의하다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가 막아서며 자리로 돌아왔다. 나 원내대표는 발언을 이어갔지만, 민주당 의원들이 “사과해”를 외치며 연설 목소리는 들리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손뼉을 치며 나 원내대표를 응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렸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아래 오른째)가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항의하자 정양석 자유한국당 수석부대표가 제지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렸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아래 오른째)가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항의하자 정양석 자유한국당 수석부대표가 제지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렸다. 정용기 한국당 정책위의장(아래 오른쪽)이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뒤편 왼쪽 셋째)가 문희상 국회의장(왼쪽)에게 항의할 때 단상으로 나와 나 원내대표에게 귓속말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렸다. 정용기 한국당 정책위의장(아래 오른쪽)이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뒤편 왼쪽 셋째)가 문희상 국회의장(왼쪽)에게 항의할 때 단상으로 나와 나 원내대표에게 귓속말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뒤편 왼쪽 셋째)가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항의한 뒤 단상을 내려가며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고함을 지르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뒤편 왼쪽 셋째)가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항의한 뒤 단상을 내려가며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고함을 지르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홍 원내대표가 다시 단상으로 나와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항의하자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가 이를 말리는 동안 민주당 이철희 의원과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 권성동 의원이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이철희 민주당 수석부대표 대행(왼쪽 둘째)과 권성동 한국당 의원(오른쪽)이 말다툼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철희 민주당 수석부대표 대행(왼쪽 둘째)과 권성동 한국당 의원(오른쪽)이 말다툼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이철희, 강병원 의원이 한국당 정양석, 권성동 의원(뒤편 왼쪽부터)과 말다툼을 하고 있다.임현동 기자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이철희, 강병원 의원이 한국당 정양석, 권성동 의원(뒤편 왼쪽부터)과 말다툼을 하고 있다.임현동 기자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오른쪽)이 나경원 원내대표 연설중 표창원 의원(왼쪽)이 자리에서 일어나 항의하자 "자리에 앉으라"며 달려가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오른쪽)이 나경원 원내대표 연설중 표창원 의원(왼쪽)이 자리에서 일어나 항의하자 "자리에 앉으라"며 달려가고 있다. 임현동 기자

 
양당 의원들의 고함으로 본회의장이 어수선해지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 국회는 이렇게 하는 곳이 아니다”며 “조금씩 참고 또 참아야 한다, 아무리화해가 안 돼도 경청해서 듣고 그 속에서 타산지석으로 배울 건 배우고 반성하고 그래야 된다”고 말하며 장내는 조용해졌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눈을 감고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눈을 감고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끝난 뒤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소집했고, 자유한국당은 당직자들이 원내대표실 앞에서 '나경원'을 외치며 환호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마친 뒤 동료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마친 뒤 동료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마친 나경원 원내대표와 악수하기 위해 줄지어 서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마친 나경원 원내대표와 악수하기 위해 줄지어 서있다. 임현동 기자

 
 
임현동 기자 

포토사오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