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구 49바퀴 돈 '아덴만의 영웅들'…청해부대 파병 10주년

청해부대 28진(최영함) 장병들이 파병 10주년을 기념해 갑판에서 10주년 기념 글자를 만들며 임무완수를 다짐하고 있다. [사진 해군]

청해부대 28진(최영함) 장병들이 파병 10주년을 기념해 갑판에서 10주년 기념 글자를 만들며 임무완수를 다짐하고 있다. [사진 해군]

 
아프리카 소말리아 해역에서 해적을 상대하며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을 지켜 온 해군 청해부대가 13일 파병 10주년을 맞는다. 해군은 이를 기념해 19일 부산 해군작전사령부에서 10주년 기념행사를 연다.
 
 
청해부대는 2009년 3월 3일 창설된 뒤 13일 1진(문무대왕함)이 출항했다. 이는 전투함만으로 짜인 부대의 첫 해외 파병으로 기록된다. 이후 문무대왕이 속한 충무공이순신급(4400t) 구축함이 6개월씩 돌아가면서 청해부대로 배치됐다. 현재 28진(최영함)이 소말리아 해역에서 작전 중이며, 이달 29일 29진(대조영함)이 교대할 예정이다.
 
청해부대가 해적 의심선박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 해군]

청해부대가 해적 의심선박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 해군]

 
충무공이순신급 구축함은 모두 6척으로, 해군에겐 주력 전투함이다. 1척이 해외로 나가면 전력 손실이 크다. 교대받고 귀국한 1척은 정비에 들어가고 승조원은 휴식을 취한다. 또 다른 1척은 파병을 준비해야 한다. 해군은 금싸라기 같은 전력을 청해부대에 많게는 3척을 투입해야 하는 게 부담스럽다. 그러나 한국의 국격을 높이면서 재외 국민을 보호해야 하므로 감내하고 있는 상황이다. 일각에선 청해부대와 같은 해적퇴치 임무만 전담하는 전투함 건조를 대안으로 제시하는 배경이다.
 
청해부대가 선박을 호송하고 있다. [사진 해군]

청해부대가 선박을 호송하고 있다. [사진 해군]

 
2월 20일 현재 청해부대가 호송ㆍ안전항해를 지원한 선박은 2만 1895척이다. 해적은 모두 21회 쫓아내거나 잡았다. 총 항해거리는 195만1267㎞다. 이는 지구를 49바퀴 정도 돌 수 있는 거리다. 28진까지 파병 참가 인원은 8478명이다. 문무대왕함과 왕건함은 각각 여섯 번씩 청해부대에 파견됐다.
 
2011년 1월 아덴만 여명 작전 때 청해부대가 삼호주얼리호에 오른 뒤 소말리아 해적 진압 작전을 펼치고 있다. [사진 해군]

2011년 1월 아덴만 여명 작전 때 청해부대가 삼호주얼리호에 오른 뒤 소말리아 해적 진압 작전을 펼치고 있다. [사진 해군]

 
청해부대 6진(최영함)은 2011년 1월 ‘아덴만의 여명’ 작전을 성공해 해적에게 피랍된 삼호주얼리호 선원 21명을 모두 구조했다. 또 그해 4월 해적으로부터 공격을 받은 한진텐진호를 구출하고 안전해역까지 호송했다. 16진(문무대왕함)은 리비아에서 한국 교민과 외국인 철수를 지원했다.  
 
청해부대 16진(문무대왕함)이 2014년 8월 리비아 교민과 외국인 철수를 지원하는 있다. [사진 해군]

청해부대 16진(문무대왕함)이 2014년 8월 리비아 교민과 외국인 철수를 지원하는 있다. [사진 해군]

 
청해부대는 연합해군사령부와 긴밀히 협조하면서 다국적 해양안보 작전에 참여하고 있다. 해군의 최창민 원사, 박세환ㆍ이근행 상사는 청해부대 5회 파병 경력을 갖고 있다. 3회 이상 파병자는 189명이다. 청해부대는 아덴만에서만큼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작전 경험을 가진 부대라고 할 수 있다.
 
청해부대가 선박을 호송하고 있다. [사진 해군]

청해부대가 선박을 호송하고 있다. [사진 해군]

 
청해부대는 2009년 당시 아덴만 등 소말리아 해역에서 해적의 활동이 갑자기 늘어나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해적퇴치 결의안(1838호)에 따라 만들어졌다. 아덴만은 원유ㆍLNG 등 한국의 전략물자 주요 해상수송로다. 한국 국적 선박이 매년 400여 척 통항하고 있다. 해적 때문에 아덴만을 거치지 않고 아프리카 남단 희망봉으로 돌아간다면 1만t급 컨테이너선 기준 70억원 정도가 더 든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