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文대통령,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에 국회 본회의 아수라장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67회 임시회 본회의 나경원 자유한국당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에 여야 의원들의 충돌이 벌어졌다. [뉴스1]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67회 임시회 본회의 나경원 자유한국당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에 여야 의원들의 충돌이 벌어졌다. [뉴스1]

 
국회 본회의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게 해달라”는 발언에 난장판이 됐다.
 
나 원내대표는 12일 국회 교섭단체 연설에서 북한의 비핵화 문제를 언급하며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이 이제는 부끄럽다”며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이 말에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즉각 “사과하라”며 고성을 질렀고 한국당 의원들 역시 물러서지 않고 맞받았다.
 
여야의 고성과 삿대질이 이어지자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단상으로 가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항의했고, 정양석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가 홍 원내대표를 막아서자 이철희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권한대행도 소리를 지르며 거칠게 반발했다.
 
여야의 충돌이 이어지면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연설을 이어가지 못했고 문 의장은 의원들에게 “그만하라”고 외치면서 중재에 나섰지만 현재 10시 36분 기준, 충돌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