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동일본 대지진 8년..고귀함 꽃말의 목련잎에 적힌 '잊지 않을꼐요'

동일본 대지진으로 458명이 사망한 후쿠시마현 소우마시의 연안에서 지진 발생과 함께 이어진 쓰나미로 가족을 잃은 유족들이 "잊지 않을께요" 등의 추도 문구가 적힌 목련잎을 바다에 흘려 보내고 있다. [지지통신]

동일본 대지진으로 458명이 사망한 후쿠시마현 소우마시의 연안에서 지진 발생과 함께 이어진 쓰나미로 가족을 잃은 유족들이 "잊지 않을께요" 등의 추도 문구가 적힌 목련잎을 바다에 흘려 보내고 있다. [지지통신]

규모 9.0 대지진과 이어진 쓰나미로 1만5천여명이 숨지고, 2500여명이 행방불명된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한 지 8년째인 11일, 일본 곳곳에서 추모 행렬이 이어졌다. 쓰나미 피해를 본 지역에서는 언덕이나 해안가로 찾은 시민들은 바다를 향해 기도를 올리며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비극이 두 번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다짐했다. 야구장이나, 도쿄 전력공사, 국립극장 등 장소도 가리지 않은 채, 일왕자부터 어린아이들이 이르기까지 지위 고하도 가리지 않은 채 지진 발생 시각인 오후 2시 46분 그 시간에 모두 고개를 숙였다. 비바람이 몰아치는 궂은 날씨에도 그날을 기억한 일본의 11일 모습을 모았다. 
11일 일본 후쿠시마현 인근 바닷가에서 한 일본인 부부가 희생자들을 기리며 기도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11일 일본 후쿠시마현 인근 바닷가에서 한 일본인 부부가 희생자들을 기리며 기도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11일 일본 후쿠시마현 이와키의 해변에서 한 여성이 지진 피해 희생자들을 애도하면서 바다를 향해 기도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1일 일본 후쿠시마현 이와키의 해변에서 한 여성이 지진 피해 희생자들을 애도하면서 바다를 향해 기도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이와테현에서 11일 지진 발생 시각에 맞춰 지진 피해로 가족을 잃은 유족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 [지지통신]

일본 이와테현에서 11일 지진 발생 시각에 맞춰 지진 피해로 가족을 잃은 유족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 [지지통신]

10일 도쿄 지요다 구 국립극장에서 열린 동일본대지진 희생자 추도식에서 아키시노노미야 왕자 부부가 묵념을 하고 있다. [지지통신]

10일 도쿄 지요다 구 국립극장에서 열린 동일본대지진 희생자 추도식에서 아키시노노미야 왕자 부부가 묵념을 하고 있다. [지지통신]

10일 도쿄 지요다 구 국립극장에서 열린 동일본대지진 희생자 추도식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묵념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10일 도쿄 지요다 구 국립극장에서 열린 동일본대지진 희생자 추도식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묵념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11일 동일본 대지진으로 많은 희생자가 난 일본 미야기 현 나토리 시 유리아게 지구에 모인 시민들이 지진 발생시간에 맞춰 묵념을 하고 있다. [지지통신]

11일 동일본 대지진으로 많은 희생자가 난 일본 미야기 현 나토리 시 유리아게 지구에 모인 시민들이 지진 발생시간에 맞춰 묵념을 하고 있다. [지지통신]

10일 후쿠시마현 이와키에서 시민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 지진 발생 당시 어머니 뱃속에 있었을 나이의 아이들도 함께 묵념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0일 후쿠시마현 이와키에서 시민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 지진 발생 당시 어머니 뱃속에 있었을 나이의 아이들도 함께 묵념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0일 일본 이와테현 오쓰시시의 묘지에서 시민들이 희생자를 기리며 기도를 하고 있다. [지지통신]

10일 일본 이와테현 오쓰시시의 묘지에서 시민들이 희생자를 기리며 기도를 하고 있다. [지지통신]

시민들이 희생자를 기리기 위해 놓아둔 헌화 뒤로 쓰나미 피해 지역인 일본 미야기현 이시노마키시의 바닷가가 보인다. [신화=연합뉴스]

시민들이 희생자를 기리기 위해 놓아둔 헌화 뒤로 쓰나미 피해 지역인 일본 미야기현 이시노마키시의 바닷가가 보인다. [신화=연합뉴스]

 
우상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