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군, 성주 사드 사업계획서 제출…정식배치 절차 밟나

경북 성주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발사대가 하늘을 향하고 있다. 이날 합동참모본부는 북한 조선노동당 창건기념일을 맞아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군(軍) 당국이 만반의 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프리랜서 공정식

경북 성주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발사대가 하늘을 향하고 있다. 이날 합동참모본부는 북한 조선노동당 창건기념일을 맞아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군(軍) 당국이 만반의 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프리랜서 공정식

주한미군이 최근 경북 성주에 있는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체계 기지 내 부지 70만㎡에 대한 사업계획서를 한국 정부에 제출했다.  
 
국방부는 11일 “지난달 미국 측의 (사드 부지 활용에 대한) 사업계획서가 접수되어 세부적인 부분에 대해 실무협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업계획서에는 사드 기지 조성과 운용에 관한 세부적인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측이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서 사드의 정상 배치를 위한 일반환경영향평가도 곧 시작될 전망이다.
 
앞서 정부는 2017년 3월 성주 기지에 레이더와 미사일 발사대 2기를 배치했을 당시 주민 참관이나 공청회 등의 절차가 생략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인 그해 7월 일반환경영향평가로 방침이 바뀌었고, 이후 미국 측이 사업계획서를 제출하지 않으면서 사드 정식배치가 미뤄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일반환경영향평가를 거쳐야 사드의 정식 배치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며 “미국 측이 제출한 사업계획서를 환경부로 넘겨 정상 절차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