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원 건너 초등학교 학생들 창문 열고 “전두환 물러가라”

전두환 광주 법정 출석 
광주시 동구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왼쪽)이 11일 오후 광주지방법원에 출석하는 전두환 전 대통령을 향해 ’전두환은 물러가라“고 외치고 있다. [뉴스1]

광주시 동구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왼쪽)이 11일 오후 광주지방법원에 출석하는 전두환 전 대통령을 향해 ’전두환은 물러가라“고 외치고 있다. [뉴스1]

전두환(88) 전 대통령이 광주지법에 출석한 11일 법원 안팎은 사죄를 촉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가득했다. 이날 낮 12시33분쯤 전 전 대통령 일행을 태운 검은색 승용차가 광주지법 후문에 도착했다. 주변에 있던 시민들은 “전두환은 사과하라”고 외쳤다. 전 전 대통령은 무표정한 모습으로 경호원들의 안내를 받아 법정으로 향했다.
 

5월단체 회원, 시민들 피켓 시위
혐의 부인 소식에 차 막고 소동
연희동선 지지자들 “인민재판”

그는 “광주 시민들에게 사과할 생각이 있으시냐”는 취재진 질문에 대답하지 않았다. 또 다른 취재진이 “발포 명령 부인하십니까”라고 묻자 “이거 왜 이래”라며 불만 가득한 표정으로 날 선 반응을 보였다.
 
광주지법 출석은 첩보작전을 방불케 했다. 예정 시각보다 1시간여 먼저 도착하면서 시민들이 예상치 못한 상황에 법원 안팎이 술렁였다. 전 전 대통령 일행의 차량은 이날 오전 8시32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을 출발했다. 보수 성향 단체 회원 수십 명은 전 전 대통령 자택 인근에서 지지 집회를 했다. 일부는 “전두환 대통령님 광주 가지 마세요” “광주재판 인민재판”이라는 구호를 외쳤다. 전 전 대통령 차량은 충남 공주시 탄천휴게소에 정차했다. 이곳에서 점심을 먹을 것으로 보였던 전 전 대통령은 차량 뒷좌석에서 내렸다가 취재진이 몰리자 다시 차에 탑승했다.
 
이날 오후 재판을 마치고 법원을 나선 전 전 대통령이 취재진들의 질문을 받으며 승용차에 오르고 있다. 다음 공판은 다음달 8일 오후 2시에 열린다. [프리랜서 장정필]

이날 오후 재판을 마치고 법원을 나선 전 전 대통령이 취재진들의 질문을 받으며 승용차에 오르고 있다. 다음 공판은 다음달 8일 오후 2시에 열린다. [프리랜서 장정필]

관련기사
광주 시민들은 광주지법 도착 후 사과나 입장 표명 없이 법정으로 향한 전 전 대통령을 향해 “전두환은 사과하라”고 외쳤다. 일부 시민단체 회원들은 예상보다 먼저 도착한 전 전 대통령에 대해 “재판도 꼼수로 받으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초등학생들도 동참했다. 광주지법 맞은편에 있는 한 초등학교 학생들은 창문을 통해 “전두환 물러가라” “사과하라”를 외쳤다.
 
5·18기념재단과 5월단체 회원 등 시민들은 주로 법원 정문 앞에서 전 전 대통령을 기다렸다. 사죄와 처벌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법원 입구 차량 통행로 주변 양쪽에 길게 줄지어 서는 인간 띠 잇기를 했다. 시민들이 손에 든 피켓에는 ‘전두환은 5·18 영령 앞에 사죄하라!’ ‘전두환은 5·18의 진실을 밝혀라’ ‘전두환은 역사 왜곡 중단하라’ 등 문구가 적혀 있었다. 광주지법 정문 앞에는 ‘헬리콥터는 있는데 사격은 없었다?’ ‘5·18 광주학살 원흉 전두환을 단죄하라’ 등 현수막도 내걸렸다. 알츠하이머병 등 건강 상태를 이유로 재판에는 출석하지 않고 골프를 친 전 전 대통령을 비판하는 피켓도 등장했다. 전 전 대통령이 허리를 숙여 골프를 치는 사진을 넣은 피켓에는 ‘본인이 말이야 알츠하이머병이다. 몇 번 쳤지?’라는 문구가 담겼다.
 
전 전 대통령과 부인 이순자(80) 여사의 얼굴 사진을 넣은 ‘29만원 지폐 피켓’도 들고 나왔다. 확대 인쇄한 5만원권에 이 여사의 얼굴을 합성한 피켓에는 ‘이십구만원’ ‘반민주화의 어머니’라는 문구를 넣었다.  
 
이날 인간 띠 잇기 현장에 나온 자영업자 박용해(59)씨는 “전두환이 온다고 해 치킨집 영업 준비도 미루고 왔다”며 “늦었지만 이제라도 5월 영령과 광주 시민들 앞에 진정한 사과를 하기 바란다”고 했다. 시민들은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빗속에도 자리를 지키며 재판이 끝나길 기다렸다.
 
전 전 대통령이 참석한 첫 재판이 끝나고 그가 혐의를 부인했다는 소식이 언론을 통해 전해지자 시민들은 분노했다. 법원 정문과 후문의 시민들은 “전두환은 사과하라”를 외쳤다. 전 전 대통령이 법정에서 나와 1층 현관문을 통해 다시 모습을 드러내자 “살인마 전두환을 처벌하라”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커졌다. 전 전 대통령은 수십 명의 취재진, 시민 등과 뒤엉켜 차량을 탑승하는 데 애먹었다. 전 전 대통령과 부인 이순자 여사 등이 탄 차량은 정문을 통해 광주지법을 빠져나가려고 했으나 사죄를 촉구하는 시민들에게 가로막혀 한동안 이동하지 못했다. 
 
광주광역시=최경호·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