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빙의', 송새벽 주변에 귀신이 바글바글


귀신이라면 칠색 팔색하던 ‘빙의’ 송새벽이 달라졌다. 귀신들과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된 것.

지난 7일 방송된 OCN 수목극 ‘빙의’ 2회에서 송새벽(강필성)은 영안이 열려 30년 동안 한 번도 본 적 없던 영혼이 시도 때도 없이 보이기 시작했다. 특히 자신의 방 안에 노인과 아이의 영혼이 살고 있었다는 것은 충격 그 자체였다.

귀신들을 내쫓으려 밤낮으로 노력하던 송새벽은 어쩐지 자신이 어렸을 때의 눈빛과 닮아있는 아이를 보고 마음을 바꿨다. 결국 제사상까지 차려주며 “나 집에 왔을 때 불쑥 나타나서 놀래지나 마셔”라고 합의했다.

이 가운데 11일 공개된 스틸컷에는 노인과 아이뿐 아니라 학생부터 군인, 아줌마, 아저씨까지, 가뜩이나 좁은 송새벽의 방안을 귀신들이 가득 채운 모습이다. “내가 절대 안 믿는 게 딱 두 가지 있는데, 무당하고 귀신이야”라던 송새벽의 변화가 눈길을 끈다.

그저 평범한 사람들 눈엔 방 안에 송새벽이 홀로 앉아 있는 것처럼 보이겠지만, 송새벽의 얼굴엔 불편한 기색이 역력하다. 본인은 아이의 눈빛이 안돼 보여 “쫓아내지 않겠다”고 한 것뿐인데, 이렇게 영혼 집합소가 될 줄은 몰랐다는 표정이다. 무서운 건 둘째 치고 방이 발 디딜 틈도 없이 비좁아 보인다. 심지어 군인 귀신에겐 무릎까지 내줬다. 빙의가 잘 되는 송새벽을 보고 놀란 고준희(홍서정)의 예언대로, “좋게 말하면 흰 도화지 같은 순수하고 깨끗한 영혼”을 가진 송새벽이 “영혼들에게 동네북”이 된 것일까.

송새벽이 이 많은 영혼과 함께하게 된 사연은 13일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