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몰카 영상 공유한 승리 단톡방엔 男가수 2명도 있어"

빅뱅 멤버 승리. [사진 승리 인스타그램]

빅뱅 멤버 승리. [사진 승리 인스타그램]

그룹 빅뱅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의 ‘투자자 성매매 알선 의혹’의 단초가 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연예인들이 다수 참여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 연예인 중 일부를 불러 조사하는 등 주변으로 수사망을 넓히고 있다.
 
“승리 카톡방에 연예인 여러 명”
1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승리의 성매매 알선 의혹이 불거진 카카오톡 대화와 관련해 이 대화방에 들어가 있던 연예인 여러 명 중 일부를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대화방에서 어떤 대화 내용이 오갔는지 등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화방의 일원인 남자 가수 A씨(30)도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가수로 데뷔한 후 인기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인물인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와 남성 가수 2명 있던 방에서 몰카 공유”
승리와 남성 가수 2명이 있던 카카오톡 단체방에서 몰래카메라(몰카) 영상이 공유됐다는 보도도 나왔다.
 
경찰 수사 상황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이날 SBS funE에 “경찰에 제출된 카카오톡 증거물 가운데 불법 촬영 및 유포된 몰카 영상과 사진이 10여건에 이른다”며 “일부는 승리와 다른 연예인이 포함된 단체방에도 올라갔다”고 말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2016년 1월 9일 오후 8시 42분 승리의 요식사업을 돕던 지인 김모씨는 남녀의 성관계 영상과 사진들을 카카오톡 단체방에 올렸다. 이 대화에서 승리는 “누구야”라고 묻더니 등장하는 남성을 알아본 듯 이름을 언급했다고 SBS funE는 전했다. 김씨가 공유한 동영상 속 남성은 이 대화방에 있던 인물이라고 한다. 이 방엔 승리와 김씨 외에도 남성 가수 2명이 있었다.
 
김씨가 공유한 동영상 속 여성은 술에 취해 촬영 사실을 인지 못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승리와 김씨, 남성 가수 2명 등 총 8명이 있던 이 대화방에서 문제점을 지적하는 이는 없었다고 이 매체는 지적했다.
 
이날 보도에서 언급된 남성 가수 2명 중 한 명과 최근 참고인 조사를 받은 A씨가 동일한 인물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승리 관련 카카오톡 보도가 이어지며 A씨를 비롯한 주변 연예인으로 경찰 수사망이 확대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조만간 승리 재소환” 
앞서 경찰은 지난 2015년 승리가 서울 강남 유명 클럽 ‘아레나’에서 자신의 사업 투자자들에게 성매매 알선을 했다는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지난달 26일 내사에 착수했다.
 
이 의혹은 같은 날 카카오톡 대화가 보도되면서 불거졌다. 2015년 12월 승리가 누군가에게 “A씨(외국인 투자자)가 원하는 대로 다 해주고 아레나(강남 클럽) 메인 3, 4(테이블) 잡고. 대만에서 손님이 온 모양”이라고 지시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카카오톡 대화 내용 중 일부를 확보한 경찰은 이를 분석해 혐의점을 파악하고 승리와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34)씨 등 3명을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지난 10일 입건했다.
 
내사 착수 13일 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된 승리가 오는 25일 입대를 앞둔 상황에서 경찰은 지금까지 제기된 각종 의혹을 소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