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희순, ♥박예진 향한 애정 "유머코드 잘 맞아···함께 있으면 즐겁다" (미우새)


'미운 우리 새끼' 박희순이 아내 박예진과의 결혼 생활을 언급했다.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우 박희순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박희순은 "내가 (박예진을) 웃긴다기보다는 서로 유머코드가 잘 맞는다. 예전부터 그런 여성과의 결혼을 꿈꿔왔다. 우리 둘만 아는 공감대가 있다. 같이 있으면 재밌고 즐거워서 결혼하게 됐다"라며 아내 박예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박희순은 '데뷔 전부터 인기가 어마어마했다'는 신동엽의 말에 "실속 있던 사람은 임원희다. 안 만나는 척 조용하게 잘 만나는 스타일"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절친 유해진 신하균 임원희 정석용 중 누가 먼저 결혼할 것 같냐'는 질문에 "정석용이 어머님과 같이 사는 걸로 아는데, 만약에 독립을 한다면 제일 먼저 결혼할 것 같다"라며 "제일 늦게 결혼할 것 같은 사람은 아직 정신 못차린 신하균이다. 젊기도 하고 취미가 다양하다. 술자리도 좋아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박희순과 박예진은 지난 2015년, 5년 열애 끝에 결혼했다. 두 사람은 당시 결혼식 없이 혼인 신고만으로 결혼해 화제를 모았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