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화 운동 대부 문동환 목사 별세

문동환. [연합뉴스]

문동환. [연합뉴스]

‘민주화 운동의 대부’로 불리는 문동환(사진) 목사가 9일 오후 별세했다. 98세. 문 목사는 일제강점기였던 1921년 5월 5일 북간도 명동촌에서 태어났다. 부친은 ‘독립신문’ 기자였던 문재린 목사, 모친은 여성운동가 김신묵 여사이며, 형이 고(故) 문익환(1918~94) 목사다.
 

94년 별세한 문익환 목사의 동생

문 목사는 명동촌에서 문익환 목사와 윤동주 시인 등과 함께 자랐다. ‘간도 대통령’으로 불리며 명동학교에서 민족혼을 일깨우던 교육자이자 독립운동가였던 김약연 목사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았다. 김 목사는 안중근 의사의 이토 히로부미 저격을 위해 권총 사격 연습 장소를 제공한 인물이다. 문 목사는 1938년 북간도 용정의 은진중학교를 졸업하고 일본 도쿄신학교와 일본신학교에서 신학을 공부한 뒤 고향 용정으로 돌아와 3년간 교사로 재직했다.
 
해방 후에는 김재준(기독교장로회와 한신대 설립자) 목사가 설립한 조선신학교를 1년간 다녔다. 한때는 ‘예수가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예수의 신성에 물음을 던지며 7년간 고뇌했다고 한다. 그러던 중 “고통받는 민중의 삶으로 내려가는 것이야말로 구원이라는 확신을 얻었다”고 말한 바 있다.  
 
한국전쟁 발발 이후인 1951년 미국 유학을 떠나 웨스트 신학교, 프린스턴 신학교를 거쳐 하트퍼드 신학대학에서 종교 교육학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61년 귀국해 모교인 한국신학대학 교수로 재직했다. 당시 미국 유학 중 만난 해리엇 페이 핀치백(문혜림) 여사와 결혼했다. 이후 문 목사는 민주화 운동에 헌신했다. 1976년 명동성당에서 ‘3·1민주구국선언문’사건으로 투옥돼 2년 정도 복역했고, 민중운동을 계속하다 다시 투옥되기도 했다.
 
1979년 유신정권이 막을 내리자 한신대 교수로 복직했으나 전두환 정권에 의해 다시 해직돼 미국으로 망명했다. 1985년 다시 귀국해 한신대에 복직했다. 이듬해 정년퇴임을 한 후에는 김대중 대통령의 권유로 평화민주당에 입당, 평화민주통일연구회 이사장을 맡았다. 1988년에는 전국구 의원으로 국회에 나가 평화민주당 수석부총재를 지냈다.  
 
1991년에는 부인과 미국으로 돌아가 지내며 젊은 목회자들과 성서 연구에 주력했다.
 
유족으로는 부인과 아들 창근·태근, 딸 영혜·영미(이한열기념관학예실장)씨 등이 있다. 영화배우 문성근씨가 조카다. 빈소는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12일 오전 8시. 장지는 마석 모란공원. 02-2227-7500.
 
백성호 기자 vangog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