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김정은 위원장, 이례적으로 차량 번호판 노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 투표를 위해 10일 오전 김책공대를 찾았다고 조선중앙TV가 전했다. 김 위원장이 번호판이 부착된 전용차 마이바흐 옆을 지나고 있다.[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 투표를 위해 10일 오전 김책공대를 찾았다고 조선중앙TV가 전했다. 김 위원장이 번호판이 부착된 전용차 마이바흐 옆을 지나고 있다.[연합뉴스]

이례적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차량 번호판이 외부에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김 위원장이 10일 최고인민위원회의 대의원 선거 투표를 위해 김책공업종합대학(김책공대)을 방문하는 영상이 공개되면서다.
최고인민위원회의는 북한의 최고주권기관이다.
조선중앙TV는 이날 오후 김 위원장이 타고 온 마이바흐 차량에 '7·27598'이 새겨진 번호판을 그대로 방영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김책공대에 도착해 전용차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김책공대에 도착해 전용차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김 국무위원장이 10일 김책공대에 도착해 전용차의 창문을 내린 채 손을 흔들고 있다. 전용차 앞에도 번호판이 붙어있다. [연합뉴스]

김 국무위원장이 10일 김책공대에 도착해 전용차의 창문을 내린 채 손을 흔들고 있다. 전용차 앞에도 번호판이 붙어있다. [연합뉴스]

북한 주민들이 10일 남한의 국회의원 총선거에 해당하는 제14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 투표를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주민들이 10일 남한의 국회의원 총선거에 해당하는 제14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 투표를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일 오전 제14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후보인 홍서헌 김책공업종합대학 총장에게 투표하기 위해 이 대학에 마련된 투표장을 찾아 투표함에 투표지를 넣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일 오전 제14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후보인 홍서헌 김책공업종합대학 총장에게 투표하기 위해 이 대학에 마련된 투표장을 찾아 투표함에 투표지를 넣고 있다. [연합뉴스]

이처럼 이례적으로 1호 차량의 번호판이 노출된 배경에 대해 검열 실수인지, 혹은 의도적 노출인지는 알 수 없다. 
다만 정상국가 이미지를 의도적으로 외부에 알리기 위한 전략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북한은 이번 제14기 대의원 선거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 2기 체제'를 구축하고 체제 결속을 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노출된 전용차 마이바흐 차량은 지난 북미회담 당시 사용했던 벤츠 전용차와는 다른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2일까지 베트남에서 열린 북미회담 당시에도 김 위원장이 타고 다닌 차량에는 번호판이 없었다.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지난달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해 하노이로 타고 갈 번호판이 없는 벤츠 전용차를 탄 채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지난달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해 하노이로 타고 갈 번호판이 없는 벤츠 전용차를 탄 채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공식방문을 마치고 지난 5일 오전 전용열차로 평양역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위원장의 벤츠 전용차에는 번호판이 없다. [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공식방문을 마치고 지난 5일 오전 전용열차로 평양역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김 위원장의 벤츠 전용차에는 번호판이 없다. [연합뉴스]

'7·27598'의 숫자 조합의 의미나 배경도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고 있다.
다만 '7·27'은 북한이 전승절(조국해방전쟁 승리의 날)로 기념하고 있는 정전협정 체결일(7월 27일)을 상징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과거 번호판 없는 차량을 주로 탔지만, 때때로 자신의 생일인 '2·16'과 '9999'를 조합한 번호판을 달고 운행했던 적은 있다.
 
오종택 기자
 
 
서소문사진관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