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원, MB 경호인력 접견 허가…가사도우미는 '더 검토'

1심에서 징역 15년을 선고받고 수감 중이던 이명박 전 대통령(가운데)이 6일 오후 보석(보증금 등 조건을 내건 석방)으로 풀려났다. [연합뉴스]

1심에서 징역 15년을 선고받고 수감 중이던 이명박 전 대통령(가운데)이 6일 오후 보석(보증금 등 조건을 내건 석방)으로 풀려났다. [연합뉴스]

법원이 보석으로 풀어준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경호원과 수행비서 등은 접촉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 다만 이 전 대통령이 별도로 신청한 가사도우미 2명에 대해서는 결정을 미뤘다.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8일 오후 이 전 대통령 측에서 제출한 보석조건 변경허가 신청서를 검토하고 경호인력과 운전기사를 포함한 수행비서에 대해서는 접견‧통신금지를 해제하기로 했다. 전직 대통령의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이 전 대통령에게는 경호원과 수행비서 등이 배치된다.
 
재판부는 이들에 대한 접견을 허용하며 한 가지 조건을 덧붙였다. 접견을 허락한 사람을 통해 사건이나 재판에 관련한 인사들과 어떤 식으로든 접촉하면 안 된다고 못박았다. 이들은 법에 따라 배치된 공무원이지만 가사도우미는 그렇지 않고, 가사도우미 허용에 대한 비판 여론도 거세다. 재판부는 “좀 더 숙고한 후 결정하기 위해 오늘은 결정하지 않고 추후 결정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 전 대통령 변호인단은 경호인력, 수행비서 등 11명과 가사도우미 2명의 명단을 재판부에 제출했다. 이 전 대통령이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됐을 당시 매주 찾아가 예배를 함께한 것으로 알려진 김장환 극동방송 이사장(목사)은 당초 변호인단의 접견 요청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 전 대통령의 변호인은 “보석 상태에서도 종교 활동을 계속할 필요는 있어 김장환 목사에 대해서도 신청서를 내는 것을 검토 중이다”며 “그런데 재판부에서 받아줄 가능성이 높지 않을 거 같아 고민이다”고 밝혔다.
뇌물·횡령 등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5년을 선고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항소심 보석 결정이 내려진 6일 오후 이 전 대통령을 태운 차량이 서울 강남구 사저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뇌물·횡령 등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5년을 선고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항소심 보석 결정이 내려진 6일 오후 이 전 대통령을 태운 차량이 서울 강남구 사저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 전 대통령은 형인 이상득 전 의원의 전화도 받지 않는 등 보석 조건을 지키기 위해 조심하고 있다고 한다. 이 전 대통령은 구치소에서 나온 이틀째인 8일 오전 10시 30분쯤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변호인을 처음 접견하고 13일 예정된 증인신문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 전 대통령을 만나고 온 강훈 변호사는 “이 전 대통령의 형인 이상득 전 의원으로부터 전화가 와 가족이 받은 뒤 ‘보석 조건 때문에 전화를 받을 수 없다’고 말한 다음에 끊었다”며 “무의식적으로라도 전화를 받았다가는 오해를 살 수 있으니 조심하라고 거듭 당부했다”고 말했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