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유리천장 지수’ OECD 국가 중 꼴찌”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발표한 '2019 유리천장 지수'. [사진 이코노미스트 웹사이트]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발표한 '2019 유리천장 지수'. [사진 이코노미스트 웹사이트]

 
한국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유리천장’이 가장 두꺼운 것으로 나타났다.
 
8일(현지시간)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발표한 ‘2019 유리천장 지수’(glass-ceiling index)에서 한국은 OECD 29개 회원국 중 꼴찌였다.
 
유리천장 지수는 여성의 노동환경을 종합적으로 매긴 점수다. 교육, 경제활동 참여, 임금, 임원 승진 등에 대한 OECD 통계 등을 토대로 산출한다.
 
한국은 유리천장 지수에서 100점 만점에 겨우 20점을 넘겼다. 회원국 평균인 60점에도 턱없이 못 미친다.
 
스웨덴은 80점을 훌쩍 넘기며 정상을 차지했고, 노르웨이·아이슬란드·핀란드·프랑스가 뒤를 이었다.
 
한국은 10개 성차별 항목 중 3개 부문에서 꼴찌를 기록했다. 우선 한국은 여성 임금이 남성과 비교했을 때 34.6%나 적었다.
 
또 여성 관리자 비율도 12.5%에 불과했고, 여성 기업이사의 비율도 2.3%로 꼴찌였다.  
 
스웨덴의 경우 여성 관리자와 이사의 비율이 각각 39.0%, 36.9%였다.
 
한국은 3차 교육(고등교육) 이수자의 남녀 비율 차가 6.6%포인트로 꼴찌에서 두 번째였다.
 
노동참여 인구의 남녀 비율 역시 20.3%포인트로 바닥권이었다.
 
이코노미스트는 “꼴찌인 한국은 남녀 간의 임금 격차가 터무니없이 크고, 경제활동 참여자 비율도 남성이 79%인데 비해, 여성은 고작 59%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또 이코노미스트는 2022년까지 고위공직자의 10%, 공기업 임원의 20%, 정부위원회 위원의 40%를 여성으로 채우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을 소개하며 “아직 갈 길이 멀다”고 진단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