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이어 인천도 택시요금 인상… 9일부터 택시비 3800원

인천시 중형택시비 기본요금 9일부터 3800원
서울에 이어 인천시 택시비 기본요금도 9일부터 3800원으로 인상된다. 8일 인천시에 따르면 9일 오전 4시부터 일반 중형택시 기본요금은 기존 3000원에서 3800원으로 800원 오른다. 모범·대형택시는 기존 5000원에서 6500원으로 조정된다.
인천시의 택시 기본요금 인상은 2013년 12월 2400원에서 3000원으로 인상된 지 5년 3개월 만이다.
인천시 중형택시 기본요금이 9일부터 기존 3000원에서 3800원으로 인상된다. [뉴스1]

인천시 중형택시 기본요금이 9일부터 기존 3000원에서 3800원으로 인상된다. [뉴스1]

 
거리요금도 중형택시는 100원당 144m에서 135m로, 시간 요금은 100원당 35초에서 33초로 조정된다.
대형·모범택시 거리요금도 200원당 164m에서 151m로, 시간 요금은 200원당 39초에서 36초로 바뀐다.  
인천시 관계자는 "이번 택시 요금 인상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적정 운송원가 보전과 운수 종사자 처우 개선 등에 따른 것"이라며 "미터기 수리와 검정, 주행검사 완료 등 일정으로 미터기에 새 요금 시스템이 적용되는 시점은 3월 25일 이후가 될 것 같다. 그 전엔 요금 환산조견표를 참고해 달라"고 말했다.
 
4월부터는 경기도 택시요금도 인상 
앞서 서울시도 지난달 16일부터 중형택시 기본요금을 3000원에서 3800원으로, 심야요금(자정~오전 4시)은 3600원에서 4600원으로 인상했다.
경기도도 다음 달 중 택시요금을 올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서울·인천과 동일하게 중형택시 기본요금은 3800원, 모범·대형택시는 6500원으로 인상할 예정이다.
경기도의 택시요금 인상은 2013년 10월 이후 5년 4개월 만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지난달 도의회를 상대로 택시 요금 인상에 대한 의견 청취를 끝냈고 이달 중 경기도 소비자정책위원회 등을 거쳐 최종 인상액을 결정할 예정"이라며 "의회 의견청취 결과도 서울·인천 택시요금 인상분과 동일했다. 도지사의 최종 결정이 끝나면 4월 중 적용될 것 같다"고 말했다. 
수원·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