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4시간 일주일 내내 튼 공기청정기, 전기요금은 얼마

미세먼지에 덮힌 서을 시내. 오종택 기자

미세먼지에 덮힌 서을 시내. 오종택 기자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 공격에 공기청정기가 필수 가전제품으로 자리 잡으며 덩달아 전기요금 걱정도 커지고 있다.  
 
에어컨과 달리 공기청정기는 24시간 켜둘 수밖에 없다 보니 부담감도 적지 않았다.  
 
7일 전력업계에 따르면 공기청정기 가동에 따른 전기요금 역시 일반 가전제품처럼 제품의 소비전력, 가동시간, 가동 환경에 영향을 받는다.  
 
다행히 공기청정기는 대체로 에어컨만큼 전기를 많이 사용하지 않는다. 스탠드형 에어컨의 경우 소비전력이 대체로 1kW 이상이지만, 20평형 공기청정기의 소비전력은 10분의 1인 100W 이하인 경우가 많다.
 
한국전력공사가 제공하는 ‘사용제품 요금계산’을 보면 월평균 전기요금이 2만원인 가구가 소비전력이 70W인 70㎡(약 21평)형 공기청정기 1대를 하루 24시간, 한 달 동안 틀면 예상 전력사용량은 3만3920원으로 예측된다. 공기청정기 사용으로 월 요금이 1만3920원 증가하는 것이다.
 
다만 누진제를 적용하는 주택용 전기요금의 경우 더 높은 누진 구간으로 진입하면 예상보다 요금이 많이 나올 수 있다.  200kWh까지는 kWh당 93.3원을 내고 201∼400kWh에 대해서는 kWh당 187.9원이다. 400kWh를 초과하는 사용량에 대해서는 kWh당 280.6원을 적용한다.  
 
공기청정기 사용이 증가하면서 일각에서는 청와대가 지난해 폭염 때처럼 한시적 전기 요금 인하를 검토한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하지만 청와대를 비롯해 전기요금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도 검토한 적 없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전력공사는 ‘사용제품 요금계산’ 서비스를 통해 공기청정기 등 특정 전기제품을 추가로 사용할 때 월간 전기요금을 예측할 수 있게 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