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선의 박영선·진영 입각···우상호는 막판에 빠졌다

4선의 박영선·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각각 중소벤처기업부·행정안전부 장관으로 입각할 것으로 7일 알려졌다. 당초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던 우상호(3선) 의원은 막판 개각 명단에서 제외됐다고 한다. 문체부 장관에는 노무현 정부 때 문화관광부 차관을 지냈던 박양우 CJ E&M 사외이사가 발탁될 가능성이 크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같은 내용의 개각 명단을 8일 발표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 오늘 개각 발표
통일부장관엔 김연철 내정

이번 개각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진작부터 현직 의원의 입각은 ‘총선 불출마’를 조건으로 제시했다. 이에 따라 입각이 유력한 박영선·진영 의원은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당초 문체부 장관으로 유력하게 거론됐던 우상호 의원은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입각에 부정적 의견을 전달했다고 한다. 여권의 고위 인사는 “이 대표는 ‘우 의원이 당에서 해야 할 일이 있다’는 취지에서 입각 반대 의견을 제시했다”며 “문 대통령도 우 의원의 거취에 대해 정무적 판단을 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통일부 장관에는 김연철 통일연구원장이 내정됐다. 김 원장은 노무현 정부에서 대통령자문 정책기획위원과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지냈다. 국토교통부 장관에는 국토부 2차관을 지낸 최정호 전 전북 정무부지사가, 과기정통부 장관에는 조동호 KAIST 교수의 입각이 유력하다. 해양수산부 장관에는 이연승 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김인현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문성혁 세계해사대학교 교수 등이 거론된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