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안대교 충돌 선박, 대학 실습선 덮쳤으면 큰 사고 날 뻔”

“용호부두는 사고가 날 수밖에 없는 곳입니다.”
 

현장 옆 용호부두선 90명 실습
1차 추돌 요트선장 “사고 예상”

러시아 선장은 음주 운항 부인
해경, 오늘 기소 의견 검찰 송치

지난달 28일 러시아 화물선 씨그랜드호(5998t)가 부산 남구 용호부두에서 부딪힌 요트에 타고 있던 선장 윤종범(61)씨는 격앙돼 있었다. 윤 선장은 전치 6주의 상처를 입었다. 어깨 인대 봉합 수술을 받았다. 사고 당시 함께 있던 최영봉(65) 기관장은 갈비뼈 골절로 전치 4주, 오영환(34) 항해사는 허리 염좌로 2주간 치료를 받아야 한다.
 
씨그랜드호와의 1차 충돌 사고는 지난달 28일 오후 3시 42분에 발생했다. 당시 사고 현장인 용호부두 요트 계류장에서 작업하고 있던 윤 선장 바로 앞으로 갑자기 씨그랜드호가 다가왔다. 놀란 윤 선장이 “뒤로! 뒤로!”라며 고함을 쳤지만 소용없었다. 씨그랜드호와 충돌하는 순간 요트 바지선에 있던 최 기관장이 ‘붕’ 하고 날아오르는 게 눈에 보였다. 그리고 자신도 요트 의자에 어깨가 심하게 부딪히며 인대가 끊겼다. 오 항해사는 허리를 다쳤다.
 
40년 경력의 윤 선장은 7일 “씨그랜드호가 평소 항로가 아닌 요트 계류장 쪽으로 다가와 위험을 감지했지만, 정박해 있는 요트 속에서는 할 수 있는 조치가 없었다”며 “1차 충돌 후에도 크고 작은 충격이 계속 이어져 아수라장이었다”고 기억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씨그랜드호가 바로 옆 ‘용호 매립부두’에 정박해 있는 부경대 실습선과 탐사선까지 밀고 들어가지 않았다는 점이다. 당시 부경대 실습선에는 실습생 40명과 직원 30명, 탐사선에는 직원 20명이 탑승해 있었다. “씨그랜드호가 이들 선박과 충돌했다면 대형 인명사고로 이어질 뻔했다”고 윤 선장은 말했다.
 
충돌 직후 윤 선장은 오 항해사에게 112 신고를 지시했다. 신고가 접수된 시각은 이날 오후 3시 44분이었다. 도착한 해경은 2차 충돌 등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역부족이었다고 한다. 윤 선장과 해경은 씨그랜드호가 자력으로 요트 계류장을 빠져나가는 것을 지켜봐야만 했다.
 
그러나 요트 계류장을 빠져나가던 씨그랜드호가 갑자기 속력을 내며 크게 우회전하기 시작했다. 윤 선장은 “저속으로 우회전하면서 전진 후진을 반복해야 했지만, 갑자기 속도를 내더니 광안대교 쪽으로 씨그랜드호가 향했다”며 “놀란 해경이 사이렌을 울리며 주의 환기 신호를 보냈지만 이미 때는 늦었다”고 말했다.
 
윤 선장과 최 기관장, 오 항해사는 씨그랜드호가 광안대교와 충돌하는 모습을 불과 300m 앞에서 지켜봐야 했다. 최 기관장은 “용호부두가 워낙 좁은 데다 대형 선박이 도선사나 예인선 없이 입·출항하는 경우가 잦아 사고가 언제 터져도 터질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선장 S씨(43)는 음주 운항 혐의를 여전히 부인해 해경이 음주 운항 입증에 주력하고 있다. 부산 해경은 해사안전법 위반(음주 운항)과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 등으로 구속된 선장을 8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