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 풀려나자 박근혜도? 한국당 “문 대통령 결단 기대”

이명박 전 대통령이 6일 오후 동부구치소를 나서고 있다(왼쪽). 박근혜 대통령. [사진 중앙포토·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6일 오후 동부구치소를 나서고 있다(왼쪽). 박근혜 대통령. [사진 중앙포토·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구속 349일만인 지난 6일 보석으로 풀려나자 자유한국당 내부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석방 또는 사면을 언급하는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대법원에서 상고심이 진행 중인 박 전 대통령은 구속 중에 있다.  
 
황교안 대표는 7일 당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통령이) 오랫동안 구속돼 계신다. 건강이 나쁘다는 말도 있다”며 “이렇게 구속 상태에서 재판이 계속되고 있는 문제와 관련해 국민의 의견을 고려한 조치가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가 언급한 ‘조치’는 보석이나 구속집행정지 또는 형집행정지 등을 일컫는 것으로 해석된다. 

 
나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KBS라디오에 출연해 “박 전 대통령 형량이 지나치게 높다는 부분은 많은 국민이 공감하고 있다”며 “사면 문제는 우리가 먼저 얘기하는 것보다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할 때가 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다만 “그 시기에 대해 ‘지금 해야 한다’는 말씀은 드리지 않겠다”고 했다.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는 박 전 대통령의 석방을 노골적으로 요구하거나 구체적인 시점을 거론하지는 않았다. 특히 박 전 대통령의 형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면은 불가능하다. 각각 검사·판사 출신인 이들이 이런 사실을 몰라 박 전 대통령을 언급했다기보다는 지지층 결집을 노린 발언이었다는 해석이 나온다. 황 대표가 취임 일성으로 ‘보수 빅텐트’를 강조한 만큼 우파 지지기반을 더 견고하게 다지기 위한 목적이 있다는 것이다.
 
정치권에선 이런 움직임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이 전 대통령이 보석으로 풀려나자 한국당이 이때만을 기다렸다는 듯 박 전 대통령 사면을 거론했다”며 “황 대표 체제의 한국당이 슬슬 친박 본색을 드러냈다”고 말했다.

 
이어 “사면은 형이 확정된 자에게나 해당하는 것이기에 재판이 진행 중인 박 전 대통령에게는 해당 사항이 없다는 것을 율사 출신인 두 사람이 모를 리 없을 것”이라며 “그럼에도 사면 타령을 하는 것은 친박 정서를 바닥까지 긁어모아서 세를 불려보겠다는 얄팍한 속셈”이라고 꼬집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