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버닝썬' 탈세 의혹도 수사…"1년 치 장부 확보"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의혹, 클럽 내 마약 투약과 유통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경찰이 버닝썬의 탈세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망을 확대하고 있다.
 
7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버닝썬의 1년치 장부를 확보해 클럽 매출을 횡령하거나 세금을 탈루하기 위한 편법을 썼는지에 대해 면밀히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버닝썬 직원들이 개인 통장으로 술값을 받은 다음 이를 다시 법인 계좌로 입금하는 등의 방식으로 세금을 탈루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그동안 버닝썬에서 판매하는 1억 원짜리 '만수르 세트' 등을 두고 무자료 거래로 탈세를 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왔다. 버닝썬 내에서는 세무조사에 대비해 만들어놓은 '가짜 메뉴판'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외에도 경찰은 전직 사내이사인 가수 승리도 이런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등을 살펴볼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