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개 최초’ 히말라야 떠돌이 개, 7000m 고봉 정복

‘개 최초’로 7000m급 고봉 정복에 성공한 개 메라. 메라가 로프를 이용해 산을 오르고 있다. [사진 아웃사이드]

‘개 최초’로 7000m급 고봉 정복에 성공한 개 메라. 메라가 로프를 이용해 산을 오르고 있다. [사진 아웃사이드]

히말라야 사악지대를 떠돌던 개가 7000m급 고봉 정복에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개 최초’다.
 
6일 일간 텔레그래프와 아웃도어 전문지 아웃사이드 등에 따르면 ‘메라’라는 이름의 이 떠돌이 개는 지난해 11월 히말라야 바룬체봉(7129m)에 올랐다. 메라는 등반하던 원정대에 발견돼 원정에 합류했고, 이들과 함께 바룬체봉을 정복했다.  
 
바룬체봉은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 남쪽 부근에 있는 봉우리다. 경사면 등이 험난해 등반이 어려운 코스로 알려졌다. 메라는 등반 중 짧은 구간에서 인간이 설치한 로프를 이용했을 뿐 사실상 전혀 인간의 도움을 받지 않고 스스로 등정에 성공했다.
 
히말라야 고봉 등반 자료를 편찬하는 ‘히말라얀 데이터베이스’의 빌리 비얼링은 “히말라야 고봉을 실제 등정한 개는 아직 보지 못했다”고 밝혔다. 비얼링은 지금까지 개들이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5200m)나 쿰부 빙벽을 거쳐 에베레스트 제2 캠프(5930)까지 등반대를 따라온 경우가 있긴 하나, 메라의 경우 아마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지점까지 오른 개로 보인다고 말했다.
 
메라는 몸무게 45파운드(약 20㎏)의 암컷으로, 티베트 산악지역 토종인 마스티프와 히말라야 목양견(양치기 개) 혼종이다. 체구는 가냘프지만 오랫동안 쿰부 고산지대를 떠돌며 근육이 단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메라는 네팔 카트만두 등반클럽인 ‘서밋클럽’과 함께 등반했다. 이들은 네팔의 한 마을(5100m)에서 메라를 처음 만났고 등반대와 함께 어울리며 친해지며 등반에 합류시키기로 결정했다. 메라는 현재 원정대 베이스캠프 책임자였던 셰르파와 함께 살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