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벌거벗은 남자가 초인종을 눌러요”…알몸 활보한 40대 남성

제주시내 원룸 건물에서 알몸으로 돌아다닌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제주시내 원룸 건물에서 알몸으로 돌아다닌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원룸 건물을 알몸 상태로 돌아다니다가 초인종을 누르는 바람에 신고 당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7일 제주서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5일 오후 7시40분쯤 제주시 연동에 있는 한 원룸 건물에서 알몸으로 돌아다닌 혐의(공연음란)로 A씨(41)를 입건했다.  
 
경찰은 “벌거벗은 남성이 초인종을 눌렀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설명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A씨는 해당 건물에 거주하고 있으며 자신의 원룸에서 알몸으로 나와 10분간 3층과 4층 복도를 돌아다닌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경찰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충격으로 정신이 멍한 상태였다”며 “당시 상황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와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