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당 ‘복귀 신고식’ 한 임종석…“당 위해 헌신”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가운데),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왼쪽), 권혁기 전 춘추관장 등 청와대 1기 참모진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만찬을 위해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가운데),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왼쪽), 권혁기 전 춘추관장 등 청와대 1기 참모진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만찬을 위해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당 복귀를 앞둔 청와대 1기 참모진을 만나 격려하고, 앞으로의 역할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7일 이 대표는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임 비서실장과 한병도 전 정무수석,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송인배 전 정무비서관, 남요원 전 문화비서관, 권혁기 전 춘추관장과 만찬을 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복당한 1기 청와대 출신들과 당 지도부가 만나는 일종의 상견례 성격의 자리로, 비공개 진행됐다.
 
식당에 들어선 이 대표는 취재진에 “정권 초기 인수위 없이 청와대에서 고생을 많이 한 우리 당원들이고, 당에 복귀헀거나 복귀할 사람들이기 때문에 저녁 식사 한번 대접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 전 실장도 “정식으로 (당에) 복귀 인사를 드리는 (자리)”라며 “당정 간의 소통과 협의를 통한 신뢰가 중요한 때라고 생각해 역할이 있다면 헌신적으로 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권혁기 전 춘추관장 등 청와대 1기 참모진과 만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권혁기 전 춘추관장 등 청와대 1기 참모진과 만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만찬 자리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였으며, 참석자들은 약간의 술을 곁들어 회포를 푼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출신 인사들은 이 자리에서 “친정에 온 느낌이다”, “다시 고향에 온 기분이다” 등의 소회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어떤 대화가 구체적으로 오갔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임 전 실장 등의 향후 총선 출마 문제 등도 의견 교환이 이뤄졌을지도 관심이 모인다.
 
실제 만찬에 참석하는 인사 대부분이 내년 총선 출마 가능성이 점쳐지는 인물들이다.
 
이에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어떤 지역위원장, 총선에 출마하면 당헌당규대로 진행할 것”이라며 “특별하게 지금, 지역위원장 자리나 총선 논의는 없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