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서 규모 2.1 인공지진…기상청 “광산 발파 추정”

북한에서 7일 ‘광산 발파’로 추정되는 소규모 인공지진이 발생했다. [사진 기상청]

북한에서 7일 ‘광산 발파’로 추정되는 소규모 인공지진이 발생했다. [사진 기상청]

기상청이 북한에서 7일 ‘광산 또는 탄광 발파’로 추정되는 소규모 인공지진을 관측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정오쯤 북한 강원도 평강에서 규모 2.1의 인공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종파인 P파와 횡파인 S파가 자연지진과 다르게 나타났다”면서 “이번 지진은 발생 깊이가 지표면과 매우 가깝고, 공중으로 폭발음 음파가 잡혔다는 점에서 광산 또는 탄광 발파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기상청은 이 같은 이유로 이번 지진 사실을 공개하지 않은 채 유관 기관에만 간단한 정보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윤기한 기상청 사무관은 “국내에서도 채석장 등이 발파하면 지진이 감지된다”고 설명했다.  
 
강원 평강은 우리 휴전선에서 10㎞ 내외 떨어진 지역으로 철원과 서로 경계를 맞대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