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돌아온 임종석 만난 이해찬, "당 인재풀 커졌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 청와대에서 일하다 당에 복귀하는 인사 7명을 만나 “인수위원회도 없이 출범한 정부의 청와대에서 고생했다. 당 인재풀이 커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만찬에는 지난달 복당을 신청한 임 전 실장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남요원 전 문화비서관, 권혁기 전 춘추관장 등이 참석했다. 또 조만간 입·복당을 하는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한병도 전 정무수석, 송인배 전 정무비서관도 나왔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중앙포토,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중앙포토, 연합뉴스]

임 전 실장은 “현재로선 특별한 계획이 없지만, 당이 요청하면 언제든 당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동석한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구체적인 역할에 대해 이야기하는 자리는 아니었다. 국정 경험 쌓고 당에 돌아온 분들이기 때문에 당 상황 등을 감안해 배려가 이뤄질 것이다”고 말했다.

 
친문 정치인을 대거 수혈받은 당으로서는 당ㆍ청 관계가 더 공고해지고 조직력도 강화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반면, 이들의 복귀가 미칠 영향을 계산하며 견제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임 전 실장은 내년 총선에서 서울 종로와 중구 성동을로 출마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현재 대통령의 아랍에미리트(UAE) 특임외교 특보를 맡고 있어서 당장은 구체적인 당무를 맡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백원우 전 비서관은 이 대표로부터 인재영입위원장 자리를 제안받았다는 말이 나오면서 논란이 일었다. 청와대에서 인사 검증 업무를 했다는 표면적인 이유보다는 내년 총선에 청와대와 친문계의 입김이 강해지는 것 아니냐는 분석에 무게가 실렸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인재영입위원장은 보다 중량감 있는 인물이 맡아야 한다는 지적이 있다”고 말했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연합뉴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연합뉴스]

한병도 전 수석은 전북 익산을 지역위원장이 유력하지만, 당장은 대통령의 이라크 특임외교 특보 역할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윤영찬 전 수석은 경기 성남중원 출마를 고려하고 있으며, 권혁기 전 관장은 서울 용산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남요원 전 비서관은 서울 지역에서 지역구를 물색 중이다. 드루킹 사건에 연루됐던 송인배 전 비서관은 경남 양산갑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우림기자yi.wool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