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교안에게 '버닝썬 경찰 유착' 지적 들은 경찰청장의 반응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방한 민갑룡 경찰청장과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방한 민갑룡 경찰청장과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민갑룡 경찰청장을 만난 자리에서 '버닝썬 사건'을 언급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민 청장을 만나 "국민에게 실망을 준 버닝썬 클럽 사건에 경찰관들이 관련돼 있다는 말이 있다"고 지적하며 "법 집행을 하는 기관들이 먼저 반듯한 모습을 보여야 국민들에게 경찰이 신뢰를 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민 청장은 "경찰의 명운을 걸고 철저하게 파헤치고 근절해나가겠다"며 "특별수사팀을 꾸려서 수사하고 밝혀지는 대로 그런 풍조를 이번 기회에 뿌리 뽑아나가겠다"고 답했다.  
 
황 대표는 또 "법치가 잘 세워지게 많은 노력을 해 달라"며 "요즘은 장비들이 잘 돼 있어서 안전이 효율적으로 확보될 수 있겠지만 국민들에게 경찰이 살아 움직이는 모습을 보여야 안심이 되고 범죄예방도 될 수 있다"고 당부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방한 민갑룡 경찰청장에게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방한 민갑룡 경찰청장에게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 [뉴스1]

이후 민 청장은 황 대표와의 비공개 회담 후 무슨 얘기가 오갔는지 묻는 기자들에게 "공개 발언 때 한 말과 같은 맥락에서 구체적인 의견을 주고 받았다"고 대답했다. '버닝썬 사건을 말하는 건가'라는 질문이 돌아오자 "제가 말하긴 곤란하다"고 간접적으로 답했다.  
 
또 검경수사권 조정과 자치경찰제 도입 관련해서는 "최선을 다해 기우를 해소시키겠다"고 답했다.  
 
'검경수사권을 조정하려면 한국당의 입장이 중요한데 황 대표와 얘기가 잘 됐나'라는 질문을 받고 "대표님께서 워낙 잘 아는 의제기 때문에 충분히 잘 살펴보겠다고 하셨다"고 전했다.
 
자치경찰제에 대한 비판 여론이 나오는 상황에 대해서는 "많은 의견을 수렴해서 지방분권 취지와 무엇보다 국민 안전이 조화되는 방안을 마련해 입법 발의가 될 것"이라며 "어느 각도에서 봐도 부족함이 있겠지만 여러 의견을 조화롭게 담아낸 안이라 생각하고 시행해 정착되도록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