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세먼지 외부서 온다 생각 말라”…한국은 직시하라는 중국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신경진 기자]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신경진 기자]

중국 외교부가 7일 한국 정부의 ‘중국발 미세먼지’ 입장을 놓고 또 ‘근거가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루캉(陸慷)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스모그의 원인은 무척 복잡하다”며 “한국 관리가 과학적 근거를 가졌는지, 과학적 분석을 했는지, 전문가의 분석에 뒷받침한 것인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루 대변인은 “한국 외교부 장관이 스모그 원인이 중국이라고 한 데 대한 입장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에게 “분명히 중국발 원인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는데 이에 대한 반박인 셈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차 북미 정상회담 평가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차 북미 정상회담 평가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루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최근 한국 서울과 수도권에 며칠째 시민들이 스모그에 대해 비교적 큰 원망을 품고 있어 정부에 압력이 된다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며 “하지만 진정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면 다짜고짜 원인이 외부에 있다고 여겨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원인이 도대체 무엇인지 직시해야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으며 시민들의 우려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루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 때도 중앙일보의 질의에 “충분한 근거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중국발 미세먼지를 부인했다. 
루 대변인은 단 7일 브리핑에선 문재인 대통령이 지시한 미세먼지 한ㆍ중 협력과 관련해 긍정적 입장을 내놨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한ㆍ중 협력을 강조했는데 중국 역시 이를 실제로 줄곧 주장해 왔다”며 “이 문제는 무척 복잡해 원인이 도대체 무엇인지,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지 관련 국가들이 함께 모여 구체적 연구를 하고 힘을 합친다면 이 지역에 도움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정부의 미세먼지 입장에 대해 원론적 답변만 반복했다. 김득환 부대변인은 루캉 대변인의 6일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정부는 대기오염의 초국경적 특성을 고려하여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한ㆍ중 공동의 노력을 지속적으로 촉구하고 있다”며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양국이 좀 더 과학적인 태도에 근거한 대응 필요성을 언급하면서도 각국이 협조할 수 있다면 좋은 일이라고 언급한 바, 양 국가간 협력의 필요성에 공감한 것으로 이해한다”고 답변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서울=전수진 기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