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日 관방, 미쓰비시 압류신청에 "지극히 심각한 상황"

일본 정부가 7일 한국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미쓰비시 중공업의 자산에 대한 압류신청을 한데 대해 “지극히 심각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그런 일이 진행되는 것은 지극히 심각한 상황”이라면서 “일본은 한국에 대해 협정위반 상태를 해결하기 위해, (한일청구권)협정에 기반해 (양국간) 협의를 해야한다는 협의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정부가) 이에 응하도록 정부로서는 거듭 요청하고 있다”면서 “한국은 당연히 성의를 갖고 협의에 응해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중앙포토]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중앙포토]

 
미쓰비시중공업 근로정신대 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 등 4명은 변호인단을 통해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자산 압류명령을 신청했다. 압류대상은 미쓰비시중공업이 소유한 한국내 상표권 2건과 특허권 6건이다.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피고인 미쓰비시는 해당 자산에 대한 매매, 양도, 이전 등 일체의 재산권을 행사할 수 없다.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일본 기업에 대한 압류명령 신청이 이뤄진 것은 지난 1월 신일철주금(옛 신일본제철)에 이어 미쓰비시중공업이 두번째다. 
 
강제동원 피해자 유족인 이규매(오른쪽 첫번째), 박재훈 씨(두번째)가 지난달 15일 피해자의 사진을 들고 일본 도쿄(東京) 마루노우치(丸ノ內)에 있는 미쓰비시(三菱)중공업 본사 앞에서 지원단체 관계자와 함께 서 있다. [도쿄=연합뉴스]

강제동원 피해자 유족인 이규매(오른쪽 첫번째), 박재훈 씨(두번째)가 지난달 15일 피해자의 사진을 들고 일본 도쿄(東京) 마루노우치(丸ノ內)에 있는 미쓰비시(三菱)중공업 본사 앞에서 지원단체 관계자와 함께 서 있다. [도쿄=연합뉴스]

 
한국 대법원은 지난해 11월말 원고 5명이 미쓰비시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1인당 1억~1억2000만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확정했지만, 미쓰비시 측은 배상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 이에 지난 1월 별세한 김중곤씨를 제외한 원고 4명이 이날 자산 압류명령 신청을 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