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초미세먼지 빨아들인 측정기 필터, 새까맣게 변했다

사상 최악의 오염도를 기록했던 5일에 포집된 초미세먼지. 하얀 여과지가 새까맣게 변했다. 천권필 기자.

사상 최악의 오염도를 기록했던 5일에 포집된 초미세먼지. 하얀 여과지가 새까맣게 변했다. 천권필 기자.

6일 오후 경기 광주시 송정동의 대기오염측정소.\
 
미세먼지(PM10)와 초미세먼지(PM2.5) 등의 대기오염 수치를 실시간으로 측정, 분석하는 곳이다.
 
오후 5시 현재 이곳의 초미세먼지 수치는 112㎍/㎥. ‘매우 나쁨’ 기준인 76㎍/㎥를 한참 초과했다. 실제로 측정소 밖은 건너편 산이 잘 보이지 않을 정도로 시야가 흐렸다.
경기 광주시 송정동의 대기오염측정소. 옥상에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측정기가 있다. 천권필 기자.

경기 광주시 송정동의 대기오염측정소. 옥상에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측정기가 있다. 천권필 기자.

 
한 시간 단위로 초미세먼지 도장처럼 찍혀 
초미세먼지 측정기에서 한 시간 단위로 빨아들인 초미세먼지가 여과지에 까맣게 찍혀 있다. 천권필 기자.

초미세먼지 측정기에서 한 시간 단위로 빨아들인 초미세먼지가 여과지에 까맣게 찍혀 있다. 천권필 기자.

초미세먼지 측정기 내부에서는 외부에서 빨아들인 미세먼지가 도장처럼 까맣게 찍혀 있었다. 색이 진할수록 미세먼지 농도도 그만큼 높다는 뜻이다. 

 
측정기는 이렇게 한 시간 단위로 미세먼지의 농도를 자동 측정해 실시간으로 전송한다. 과거 미세먼지 농도가 낮았던 날과 비교해보니 색이 확연히 구분됐다. 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렸던 최근 며칠 간은 까만 초미세먼지 도장이 수없이 찍혀 있었다.
 
박병근 한국환경공단 대기관리팀 차장은 “도시와 시골 지역이 비슷한 수준의 고농도를 기록하더라도 도시 지역은 중금속 성분이 많아 초미세먼지가 까맣게 찍히는 반면, 시골은 상대적으로 누런색이 두드러진다”고 설명했다.
 
“하얀 여과지 까맣게 변해”  
포집한 초미세먼지로 까맣게 변한 여과지 앞면과 하얀 뒷면의 모습. 천권필 기자.

포집한 초미세먼지로 까맣게 변한 여과지 앞면과 하얀 뒷면의 모습. 천권필 기자.

측정망을 관리하는 한국환경공단 담당자가 지난 5일 하루 동안 측정기를 통해 포집한 초미세먼지 여과지를 보여줬다. 외부의 공기를 빨아들인 뒤 초미세먼지만 걸러낸 것이다.
 
하늘에 비춰보니 24시간 동안 걸러진 초미세먼지로 인해 하얀 여과지가 새까맣게 변했다.
 
이날 서울의 하루 평균 농도가 135㎍/㎥를 기록했고, 서울에서 관측된 초미세먼지 농도로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경기 역시 141㎍/㎥로 기존 기록을 갈아치운 날이었다. 
초미세먼지 포집 전과 후의 여과지의 모습을 비교했다. 색이 확연히 구분된다. 천권필 기자.

초미세먼지 포집 전과 후의 여과지의 모습을 비교했다. 색이 확연히 구분된다. 천권필 기자.

새 여과지와 나란히 놓으니 초미세먼지의 오염도가 확실하게 나타났다. 이 정도의 초미세먼지가 이날 하루 동안 공기 중에 떠다닌 셈이다.
 
이나경 한국환경공단 대기관리팀 대리는 “오랫동안 미세먼지를 관측해왔지만, 이 정도로 새까만 건 처음 본다”고 말했다.
 
한국환경공단은 이렇게 포집한 초미세먼지 샘플을 통해 무게를 측정하고, 중금속 등의 성분을 분석할 예정이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