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교안 “장하성, 중국어도 잘 못하는 걸로 알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주중대사로 내정된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에 대해 “중국어도 잘 못하는 것으로 알고, 더욱이 외교 무대는 한반도 밟아보지 않은 문외한에 가깝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장 전 실장은 교환교수로 중국에 두 번 다녀온 것 말고는 중국과 특별한 인연도 없다”면서 “북중관계가 중요해진 상황에서 미세먼지 문제로 중국과 다툴 일이 많아질 텐데 얼마나 역할을 해낼 수 있을지 걱정된다”고 밝혔다. 
 
또 “지금 이 정권 외교를 보면 중국을 향해 한없이 굴종적인 모습을 보이면서도, 동맹국인 미국을 향해선 한번 붙어보자는 식의 거꾸로 된 외교를 펼치고 있다”며 “우리가 이렇게 발전하는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것은 한미동맹이라고 하는 외교적 토대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은 물론이고 국제사회가 말리고 있는데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와 남북경험을 끝끝내 고집하는 것은 참으로 이해하기 어렵다”며 “이런 식의 외교는 한반도 평화의 길도 멀어질 것이고 국민들의미세먼저 고통도 해결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 임기는 3년이면 끝나지만 그 이후에도 한국은 미국과 중국 등 국제사회와 관계를 맺으며 살아갈 수 없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며 “정권 이념에 따라 한미동맹을 무너뜨리고 굴종적 한중관계를 만들어 놓는다면 다음 세대까지 두고두고 짐이 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중국은 학술대회장이 아니라 외교대회장”이라며 “교환교수로 중국 서적 하나 썼다고 주중대사에 내정하는 건 어이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소득주도성장 실패로 인해 경제실패를 가져온 장 전 실장은 외교실패까지 안길 것”이라며 “이 부분에 대한 재고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