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다이어트 전도사 드류 매닝 "살 빼려면 곱창을 드세요"

'저탄고지 다이어트' 전도사 드류 매닝이 3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케토제닉 다이어트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저탄고지 다이어트' 전도사 드류 매닝이 3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케토제닉 다이어트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한국에서 완벽한 다이어트 식품을 발견했어요. 바로 곱창입니다. 저도 내일 저녁식사에 스태프들과 함께 먹을 예정입니다.”
 
첫 대면부터 신선했다. 상식을 뒤엎는 한 마디에 궁금증이 더 커졌다. 다이어트 식품으로 곱창을 권하는 외국인이라니. ‘케토제닉(Ketogenic) 다이어트 전도사’로 명성이 높은 피트니스 트레이너 드류 매닝(39ㆍ미국)과 만남은 시종일관 흥미진진했다.
 
케토제닉 다이어트는 2~3년 전 국내에 ‘황제 다이어트’라는 이름으로 소개돼 큰 인기를 끌었다. 한 지상파 방송사가 ‘지방의 누명’이라는 다큐멘터리를 방영한 것을 계기로 신드롬 수준의 열풍이 불었다. ‘고기를 맘껏 먹으며 살을 뺄 수 있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삼겹살 판매량이 치솟기도 했다.
 
케토제닉 다이어트의 핵심은 ‘저탄고지’라는 네 글자로 요약된다. 식사를 할 때 탄수화물 섭취량을 최소화하고, 대신 지방을 늘리는 게 골자다. 식이요법으로 진행하는 다이어트는 칼로리를 계산해 일정 선을 지키거나, 또는 먹는 양을 대폭 줄이는 게 일반적이다. 케토제닉 방식은 음식 섭취량에 크게 구애 받지 않아 ‘배부른 다이어트’로 명성을 떨치기도 했다.
 
지난 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린 ‘서울국제스포츠레저산업전(이하 스포엑스)’에서 만난 매닝은 “케토제닉은 미국에서 10년 넘게 대중적인 다이어트 방식으로 자리매김했다”면서 “농구 스타 르브론 제임스(35ㆍLA레이커스)를 비롯해 많은 스포츠 선수들이 같은 방법으로 체중을 조절한다”고 말했다. 
 
'저탄고지 다이어트' 전도사 드류 매닝이 3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케토제닉 다이어트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저탄고지 다이어트' 전도사 드류 매닝이 3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케토제닉 다이어트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한국인 친구에게서 ‘한국 사람은 밥심으로 산다’는 표현을 배웠다”는 그는 “한국을 비롯해 쌀을 주식으로 삼는 아시아권 사람들이 ‘식사할 때 반드시 밥을 먹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면 쉽고 효과적인 다이어트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매닝은 “사람의 몸은 식사를 통해 섭취하는 탄수화물을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데,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면 몸에 축적된 지방을 태워 동력으로 삼도록 시스템이 변화한다”면서 “이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체중 감소 효과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탄수화물과 설탕, 두 가지만 피하면 체중 조절 뿐만 아니라 건강까지 챙길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의도적으로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는 식사 방법이 영양학적으로 문제가 되진 않을까. 매닝은 “1970년대에 미국에서 ‘영양 삼각형’이라는 개념이 등장했다. 그 이론에 따라 많은 사람들이 탄수화물 비율을 늘리고 지방을 줄이는 식단을 선택했는데, 그때부터 전세계적으로 비만 문제가 대두됐다”면서 “근래에는 탄수화물의 과도한 섭취가 비만의 주된 요인이라는 연구 결과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탄수화물 뿐만 아니라 지방 섭취도 함께 줄이면 다이어트 효과가 더 커지는 건 아닐까. 매닝은 “비슷한 질문을 많이 받는다”며 빙긋 웃었다. “영양학적으로 보면 필수 아미노산과 필수 지방산이라는 개념은 있지만 필수 탄수화물이란 건 없다”고 언급한 그는 “우리 몸의 대사 과정에 일정량의 지방이 반드시 필요하다. 이를 음식으로 보충하는 것”이라 설명했다.
 
매닝이 최고의 다이어트 식품으로 ‘곱창’을 꼽은 건 ‘탄수화물 섭취를 최소화하고 지방을 늘리라’는 설명의 직설적 표현인 셈이다. 매닝은 “건강하게 체중을 줄이고 싶다면 밥 없이 곱창이나 삼겹살을 맛있게 먹으면 된다. 반찬 중에서도 설탕을 넣어 버무린 건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고 했다.
 
탄수화물을 줄이고 지방을 늘리는 식사법이 주는 부수적 효과도 있다. 미국 켄터키대 연구팀이 16주간 실험한 결과 케토제닉 식단을 적용한 쥐들이 일반식을 한 쥐들에 비해 혈액순환 개선, 혈당 및 체중 감소, 뇌 인지기능 강화 등의 효과가 나타났다. 연구팀은 ‘케토제닉 식사가 수명과 노화에 영향을 미치는 영양센서(mTOR)를 통제해 뇌를 보호한다’고 설명했다. 
 
부작용에 대한 주의도 필요하다. 임산부, 신장이 약한 사람, 당뇨환자가 케토제닉 다이어트를 진행했다가 심장부정맥, 급성 신장장애, 저혈당, 변비 등의 부작용을 경험한 사례가 있다.
드류 매닝은 52주간 자신의 체중을 36kg 늘렸다 빼는 방식으로 비만인의 행동 패턴을 연구해 미국에서 큰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사진 드류 매닝]

드류 매닝은 52주간 자신의 체중을 36kg 늘렸다 빼는 방식으로 비만인의 행동 패턴을 연구해 미국에서 큰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사진 드류 매닝]

 
매닝은 몇년 전 특이한 실험을 진행해 미국 피트니스 관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비만인들의 생각과 행동 패턴을 체험하고 싶어 일부러 살을 찌웠다. 군살 하나 없던 신장 1m89cm, 체중 88㎏의 조각 같은 몸을 26주 동안 천천히 불려 122㎏의 뚱뚱한 체형으로 바꿨다. 한동안 비만의 몸으로 살아보다가 이후 다시 26주의 기간을 들여 원래 몸무게로 환원했다.
 
매닝은 당시 경험이 큰 도움이 됐다고 했다. “비만의 불편함은 상상 이상이었다. 몸을 움직이는 것도, 식사량을 줄이는 것도 생각보다 힘들었다”면서 “비만 체험 이후 다이어트하는 사람들에게 ‘체중을 줄이는 건 신체의 평형을 깨는 게 아니라 좋은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한 과정’이라는 확신부터 주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매닝은 당시 경험을 자신의 책 ‘핏투팻투핏(Fit2Fat2Fit)’에 고스란히 담았다. 이 책은 2년 전 발간돼 미국에서 큰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 아마존과 뉴욕 타임즈에서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주목 받았다.
 
매닝은 “케토제닉 다이어트는 배고픔이 덜해 다른 방법에 비해 쉽다. 일이 많거나 바쁜 분들에게 더욱 추천할만한 방법”이라면서 “꼭 필요한 영양소는 충분히 섭취하고, 없어도 되는 영양소를 줄이는 게 이 방법의 핵심”이라 강조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