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인회계사 합격 '절호의 기회'…선발 850명→1000명 확대

2019년 공공기관 채용정보 박람회를 찾은 학생들. [연합뉴스]

2019년 공공기관 채용정보 박람회를 찾은 학생들. [연합뉴스]

 
공인회계사를 꿈꾸는 청년들에겐 올해가 '절호의 기회'가 될 전망이다, 회계사 선발인원이 대폭 확대돼 합격문이 넓어지기 때문이다. 청년층의 주거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금리 연 2%대의 전ㆍ월세 대출 상품도 나온다.
 
금융위원회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19년 업무계획'을 7일 발표했다. 금융위는 청년들이 선호하는 금융 전문인력을 한시적으로 늘려서 뽑을 예정이다. 올해 공인회계사의 최소 선발 인원은 1000명으로 전년보다 150명 늘어난다.
 
보험사에서 회계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보험계리사는 2022년까지 4년간 400여 명을 추가로 뽑는다. 최종 합격 기준을 완화해 연간 62명 수준(2017년 기준)이던 합격자를 올해부터 연간 170명까지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자료: 금융위원회

자료: 금융위원회

 
일자리 창출에 적극적인 금융회사에는 인센티브를 준다. 금융위는 올 상반기에 금융회사의 일자리 창출 기여도를 평가한다. 눈에 띄게 고용을 늘린 기업은 경영공시나 경영 실태평가에 반영해 추가 점수를 부여할 계획이다.
 
금융산업의 진입 장벽을 낮추는 방식으로도 일자리를 늘린다. 손병두 금융위 사무처장은 "부동산신탁회사를 비롯해 인터넷전문은행, 보험회사 등 6곳이 올해 상반기 새로 인허가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는 핀테크 기업 육성까지 포함하면 중장기적으로 1만2000여 명의 일자리가 늘어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주거 부담을 겪는 청년층에게 최대 7000만원의 전·월세 보증금을 빌려주는 상품도 나온다. 최대 월 50만원까지 월세 자금도 빌려준다. 대출 금리는 한국주택금융공사의 보증을 받아 시중금리보다 낮은 연 2%대가 적용될 전망이다.
 
손 처장은 “총 1조1000억원이 공급되는 금융지원 프로그램으로 3만명 이상의 청년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올해 가계부채 증가율은 5%대로 억제할 방침이다. 부동산 투기로 흐르던 자금을 혁신 창업과 중소기업에 공급하겠다는 목표에서다.
 
금융위는 가계부채 관리를 위해 지난해 10월 은행권에 도입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를 올해 2분기 2금융권에도 도입한다. 또 은행의 가계대출에 '경기대응완충자본'을 도입한다. 현재 가계대출 금액의 13%를 자본으로 쌓는데, 부동산 경기 부침에 대비해 2.5%를 더 쌓게 하는 것이다.
 
가계부채 문제와 얽힌 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도 업권별 대출 현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해 증가율을 관리한다. 특히 부동산·임대업에 대한 자영업대출이 지나치게 쏠린 금융회사는 연간·신규대출 한도를 설정한다.
 
손 처장은 "소비 제약, 부동산 침체 등 부작용이 있을 수 있어 (가계대출 증가율 억제를) 점진적으로 하려 한다"며 "올해는 5%대가 적정하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