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靑까지 걸어서 출근한 노영민 비서실장…이유 있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7일 오전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의 일환으로 청와대 인근 관저에서 김종기 행정관과 함께 걸어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7일 오전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의 일환으로 청와대 인근 관저에서 김종기 행정관과 함께 걸어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7일 오전 청와대 인근 관저에서 도보로 출근했다.
 
노 실장은 이날 오전 7시 18분쯤 관저에서 나와 김종기 행정관과 함께 청와대 연풍문까지 걸어서 출근했다.  
 
노 실장은 출근길에서 만난 취재진이 ‘도보 출근’ 이유를 묻자 “근본적인 대책이 물론 필요하지만 작은 것이라도 솔선수범하기 위해”라고 말했다.
 
노 실장은 전날 “미세먼지로 국민께서 피해와 고통을 겪고 있는 마당에 청와대가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면서 업무용 차량과 직원들이 출퇴근 때 사용하는 개인차량의 운행을 전면금지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기간 보유하고 있는 업무용 차량 51대 가운데 전기차 6대와 수소차 1대만 운행하고, 나머지 44대는 운행을 금지했다.
 
직원들도 같은 기간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출근하기로 했다. 또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기간에도 직원 차량 2부제를 시행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중국 정부와 협력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 중국 외교부가 “충분한 근거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중국에서 다양한 말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의 반응이 공격적인 것은 아니냐고 묻자 “아니다”면서 “그동안 회담을 할 때 항상 한중 간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로 간 해결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하자는 이런 이야기를 해왔다”고 답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