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주연 태도논란, "사차원 매력 vs 보기 불편했다" 지적


이주연이 태도논란에 휩싸였다.

배우 이주연은 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데뷔 이후 첫 토크쇼 도전이었다.
이날 "겁이 난다"고 운을 뗀 이주연은 "이상한 질문 많이 하지 말아 달라. 말 많이 걸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몇 마디 나누지도 않았는데 MC 김구라, 김국진은 "이상하다"는 말로 이주연의 사차원 매력을 알아봤다.

윤종신은 "진짜 이상한 아이"라면서 워크숍 당시 이주연의 흥이 많음을 입증했다. 방송 내내 굉장히 솔직했다. 사극에서 선배 이영애와 호흡을 맞추며 진땀을 흘렸던 일화, 코믹한 역할에 대한 욕심, 직진을 추구하는 연애스타일 등에 대해 거침이 없었다.  

사차원 매력으로 쥐락펴락했던 상황. 하지만 일부 시청자들 사이에서 태도논란이 일었다. 송재림을 향한 돌직구 발언과 곽동연의 연애 얘기를 듣고 코웃음 친 장면을 두고 지적했다. 이주연은 송재림이 이야기를 이어가자 "오빠 어조가 나긋나긋하고 느린 편인 것 같다. 이야기가 지루하다. 건조하다"고 말했다.

옆에 있던 곽동연이 최장 연애가 90일이었다고 고백하자 MC들의 멘트에 웃음을 참지 못했다. 코웃음을 친 것. 코웃음이 나온 것에 자신도 당황, 이주연은 "미안하다"고 사과했지만 방송 후 일부 시청자들 사이에선 "보기 불편했다", "무례했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