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떠나려하자···최선희, 김정은 메시지 들고 달려왔다"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북미 정상 '하노이 작별' 장면. [연합뉴스]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북미 정상 '하노이 작별' 장면.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 하루 전 막바지 조율은 거절했다가, 막상 본 회담 당일 합의가 결렬될 상황에 놓이자 미국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분주히 움직였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 CNN 방송은 6일(현지시간) 인터넷판에 실은 '모욕과 마지막 시도'라는 기사를 통해 하노이 정상회담 뒷이야기를 전했다. CNN은 하노이 정상회담에 정통한 미 정부 당국자들을 인용해 회담 시작 하루 전날 하노이에 도착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막바지 조율을 위해 카운터 파트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만나길 희망했으나 외면당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정상회담 이틀째 본 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상과 달리 회담 결렬 의사를 밝히자 북한의 발걸음이 빨라졌다고 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협상이 끝날 무렵, 한 북한 관리가 미국 대표단 쪽으로 달려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호텔을 떠날 채비를 하는 가운데,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메시지를 미 대표단에 황급히 전달했다는 것이다. 메시지에는 '영변 핵시설' 공동 정의에 대한 김 위원장의 답변이 담겼다. 하지만 김 위원장의 답변에는 영변 핵시설에 대한 미국의 포괄적 정의를 공유하는지가 명확하지 않았다고 CNN은 전했다. 영변 핵시설에 대한 정의는 회담 직후 미국과 북한 측 간에 입장 차를 보인 지점이다.
 
CNN은 당시 김 위원장의 답변을 받은 미국이 "영변 핵시설의 정의를 분명히 해달라"고 요구했고, 최 부상은 김 위원장의 답변을 다시 받기 위해 서둘러 되돌아갔다고 했다. 이어 최 부상이 다시 가져온 김 위원장의 대답은 "핵시설 모두를 포함한다"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전혀 감명을 받지 않은 미 대표단은 협상 재개를 원하지 않았고, 몇 시간 후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를 떠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출국 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그(영변)보다 더 많은 것을 얻어야 했다"는 말을 남겼다고 CNN은 설명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2차북미정상회담 결렬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2차북미정상회담 결렬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CNN은 북한이 회담 막판 미국을 붙들기 위해 '마지막 시도'를 한 것과 달리 회담 초기에는 여유를 부렸다고 전했다. 특히 회담 개최 하루 전날인 지난달 26일 폼페이오 장관이 김영철 부위원장에게 고위급 회담을 제안하며 마지막 실무협상을 제안했지만, 북한은 이를 거절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양 정상이 마주앉기 전 북한의 협상 의지를 가늠해 보려고 했지만, 김 부위원장은 희망하지 않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 부위원장과의 회동을 기대하며 몇 시간을 기다리다 결국 좌절한 채 잠자리에 들었다고 CNN은 전했다. 
 
CNN은 "북한 당국자들이 미국 카운터 파트를 바람맞힌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지만, 정상회담 하루 전 고위급의 모욕은 걱정스러웠고 궁극적으로는 2차 회담이 트럼프 대통령이 기대했던 승리가 아닐 것이라는 예고된 신호였다"라고 진단했다.
 
이 방송은 미 당국자를 인용, 미 행정부는 다음 달 안으로 북한과 후속 실무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나, 북한이 아직 회담 시기와 장소를 확정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