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라스' 이주연, 토크쇼 첫 도전…거침없는 사차원 '직진'


이주연이 '라디오스타'에 출연, 거침없는 사차원 직진 매력을 보여줬다. MC 김구라는 물론 김국진까지 당황케 하는 능력을 자랑했다. 

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주연 즈음에' 특집으로 꾸며졌다. 배우 송재림, 이주연, 곽동연, 안우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걸그룹 애프터스쿨로 데뷔한 이주연. '라디오스타'가 첫 토크쇼 도전이었다. "겁이 난다"고 운을 뗀 그는 "이상한 질문 많이 하지 말아 달라. 말 많이 걸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몇 마디 나누지도 않았는데 김구라, 김국진은 "이상하다"는 말로 이주연의 사차원 매력을 알아봤다. 

말이 느린 송재림을 향해선 독설을 아끼지 않았다. "오빠 어조가 나긋나긋하고 느린 편인 것 같다. 이야기가 지루하다. 건조하다"고 언급했다. "솔직하다"는 반응 속 순식간에 웃음바다가 됐다. 

지난해부터 뒤늦게 술의 맛을 알게 됐다는 이주연은 와인과 맥주 등 '혼술'을 즐기는 편. 과한 흥 때문이었다. 소속사 수장인 윤종신은 "워크숍에서 난리가 났다"면서 흥이 많다는 것을 입증했다. 실제로 춤 실력을 뽐내기도 했다. 

예능에 출연한 목적이 뚜렷했다. 사극이 너무 힘들었다는 그는 "코믹하고 재밌는 역할을 하고 싶다. 사랑받는 캐릭터를 하고 싶다. 그래서 예능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SKY캐슬' 김서형의 성대모사에 도전, 근거 없는 자신감으로 웃음보를 자극했다. 

과거 5대 얼짱 시절 이야기도 나왔다. 이와 관련, 이주연은 "그때 날렸다. 지금보다 인기가 더 많았다"면서 등교할 때마다 남학생들이 몰려 우산으로 얼굴을 가릴 수 있는 비 오는 날이 좋았다고 밝혔다. 당시 연예 기획사 제안이 많았지만, 끼가 없다고 느껴 도망 다녔던 과거도 털어놨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