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 여성 국회의원 비율 17.1%…세계 평균 크게 밑돌아

국회의원 여성 비율에서 한국이 전 세계 평균을 크게 밑도는 것으로 집계됐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국회의원 여성 비율에서 한국이 전 세계 평균을 크게 밑도는 것으로 집계됐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한국의 여성 국회의원 비율이 세계 평균을 크게 밑도는 것으로 집계됐다. 여성 국회의원 비율은 여성의 정치 참여 비율 지표 중 하나다.  
 
6일(현지시간) 국제의회연맹(IPU)이 세계여성의 날을 앞두고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한국 국회의 여성 의원 비율은 17.1%(51명)로 전 세계 평균 24.3%와 큰 차이를 보였다. 순위로는 조사 대상 193개국 중 공동 121위에 머물렀다.
 
2016년 4월 총선 전 이뤄진 2016년 1월 자료에서 16.3%(49명)였던 것과 비교하면 비율에서는 높아졌지만, 인원수는 2명 증가에 그쳤다.
 
주요 7개국(G7) 국가 중 일본은 여성 의원 비율이 10.2%로 165위를 기록하며 다른 국가들과 큰 차이를 보였다. 북한은 여성 의원 비율이 16.3%로 128위였다. 
 
여성 의원 비율(하원 기준)이 가장 높은 국가는 르완다(61.3%)였고 쿠바(53.2%) 볼리비아(53.1%) 등이 뒤를 이었다.
 
G7 중에는 프랑스(39.7%·16위)가 가장 높았고 이탈리아(35.7%·30위), 영국(32.0%·39위), 독일(30.9%·47위), 캐나다(26.9%·62위), 미국(23.5%·78위) 등으로 집계됐다.
 
대륙별로는 미주가 30.6%로 가장 높았고 유럽이 28.5%로 뒤를 이었다. 아시아는 19.6%로 가장 낮았다.
 
IPU 보고서는 130여 개국이 일정 수준에서 의원 여성 할당제를 시행하고 있다면서 2018년 치러진 선거에서 잘 설계된 할당제로 여성들의 의회 진출이 많아졌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는 8일은 ‘세계 여성의 날’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