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베스트셀러’ 8세대 쏘나타 나왔다…현대차 살릴까

8세대 쏘나타

8세대 쏘나타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베스트셀러 쏘나타의 8세대 모델(사진)을 공개하고 사전예약에 들어간다. 쏘나타는 1985년 1세대 출시 이후 지금까지 세계 시장에서 860만 대 넘게 팔린 현대차의 대표 중형세단이다. 지난해 저조한 실적을 보인 현대차로선 올해 가장 기대를 걸고 있는 ‘구원투수’이기도 하다.
 
현대차는 6일 신형 쏘나타의 외관과 사양을 공개하고 오는 11일부터 사전계약 접수를 한다고 밝혔다. 신형 쏘나타는 2014년 7세대 출시 이후 5년 만에 완전 변경 모델로 선보였다. 차세대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를 적용해 독창적인 스포티 중형 세단의 이미지를 완성했다는 게 현대차 측의 설명이다.
 
현대차는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콘셉트카 ‘르 필 루즈(LeFil Rouge)’를 전시하면서 신형 쏘나타의 디자인 방향성을 점칠 수 있게 했다.
 
현대차의 패밀리룩인 ‘캐스케이딩’ 그릴은 낮고 넓게 자리했고, 전체적인 양감(量感)을 강조하면서도 쿠페처럼 날렵한 외관을 지향했다.
 
실제 공개된 쏘나타의 디자인 역시 ‘르 필 루즈’의 느낌을 살리면서 양산형 모델답게 다듬었다. 6세대 쏘나타(YF)에서부터 적용된 전면 후드 크롬라인은 평소엔 크롬으로 보이지만 시동을 걸면 불이 들어오는 ‘히든 라이팅 램프’로 만들어졌다. 주간주행등(DRL)이 헤드램프에서 시작해 후드 위쪽까지 올라가는 독특한 형태다.
 
후면부 역시 최근 글로벌 자동차 업계의 디자인 추세에 맞춰 절제된 느낌의 컴비네이션 램프가 가로, 세로 형태로 자리한다. 현대차 측은 이번 쏘나타의 램프들은 지난해 6월 부산모터쇼에서 콘셉트카 ‘HDC-2(그랜드마스터 콘셉트)’에서 공개한 ‘라이트 아키텍쳐’를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로 변신하겠다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의 선언대로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에 ‘신개념 모빌리티 디바이스’라는 의미를 부여했다. 이를 위해 스마트폰과 연동되는 개인화 프로파일(개인 맞춤 정보)을 자동차에 담아 ‘나만의 차’로 설정하는 기능을 강조했다. 과거에는 메모리 시트 정도에 적용됐지만, 쏘나타에선 ▶헤드업 디스플레이 ▶아웃사이드 미러 ▶내비게이션·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계기반 설정 및 공조장치 등으로 확대했다. 여럿이 함께 차량을 사용하더라도 ‘디지털 키’로 문을 열고 자신의 설정을 맞출 수 있도록 했다.
 
플랫폼(자동차의 기초설계)과 구동계(엔진·변속기) 역시 새로 개발해 적용했다. 연비와 효율성이 높은 ‘스마트 스트림’ 엔진을 적용했으며 2L 가솔린·LPi, 1.6L 가솔린터보·하이브리드 등 4개 파워트레인으로 구성했다. 2L 가솔린 모델은 6단 자동변속기와 결합해 최고출력 160마력에 13.3㎞/L의 연비를 확보했다. 가격은 차급별로 2346만~3289만원에서 시작한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