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버닝썬 영업사장 한모씨 피의자 전환…관계자들 줄소환

클럽 버닝썬 입구. [연합뉴스]

클럽 버닝썬 입구. [연합뉴스]

강남 클럽 ‘버닝썬’의 경찰 유착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6일 클럽 영업사장 한모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한씨는 그동안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혐의로 참고인 조사를 받아왔으나 '미성년자에게 거짓 진술을 강요했다'는 정황이 드러나며 피의자로 전환됐다.  
  
한씨는 지난해 7월 클럽에 미성년자가 출입해 경찰이 출동했던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해당 미성년자들에게 ‘신분증 검사를 철저히 했다’는 내용의 거짓 진술을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건은 버닝썬 이모(46) 공동대표가 미성년자 출입으로 인한 영업 정지를 피하기 위해 전직 경찰 강모씨를 통해 강남경찰서 소속 경찰관들에게 뇌물을 줬다는 의혹을 제공한 사건이다. 경찰은 한씨도 미성년자에게 거짓 진술을 강요함으로써 이 과정에 개입했다고 보고있다.
 
한씨는 앞서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혐의로도 경찰 조사를 받고 있었다. 경찰은 지난달 26일 한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해 일명 ‘해피벌룬’(마약풍선)이라고 불리는 환각물질 관련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한씨를 비롯해 뇌물 공여자로 지목받는 버닝썬 공동대표 이모(46)씨, 클럽과 경찰 사이에 다리를 놓는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전직 경찰관 강모씨, 강씨의 지시로 뒷돈을 전달한 의혹을 받는 부하직원 이모씨를 잇따라 불러 조사 중이다. 경찰은 강씨와 이씨, 그리고 이 공동대표를 상대로 돈의 출처와 성격, 돈을 전달하게 된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의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에 대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이들에 대해 대질신문을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주 유착 의혹과 관련 이 공동대표의 지인인 노모씨를 지난주 긴급체포했다가 석방했다. 경찰은 노씨를 상대로 자금 흐름과 관련한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노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노씨가 수사에 협조적인 점 등을 이유로 그를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노씨는 브로커가 아니고 전ㆍ현직 경찰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