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범죄 수사 부서 경찰관, 지하철서 불법촬영하다 덜미

구리경찰서 현직 경찰관이 지하철에서 여성을 몰래 촬영하다 적발돼 직위해제 조치됐다. [뉴스1]

구리경찰서 현직 경찰관이 지하철에서 여성을 몰래 촬영하다 적발돼 직위해제 조치됐다. [뉴스1]

 
불법촬영 등 성범죄를 수사하는 부서 소속 경찰관이 지하철에서 여성을 몰래 촬영하다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6일 경기 구리경찰서는 최근 지하철 내에서 여성을 불법촬영하다가 붙잡힌 A경장을 직위해제했다고 밝혔다. A경장은 여성 대상 범죄 등을 수사하는 여성청소년과 소속이다.
 
경찰 등에 따르면 A경장은 지난 3일 서울 봉천동 일원을 지나던 지하철 내에서 작은 손가방을 이용해 옆에 있던 여성을 불법촬영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경장은 자신의 행동을 수상하게 여긴 승객들의 신고로 현장에서 검거됐다. 체포 당시 A경장의 휴대전화 안에는 불법촬영물로 보이는 사진과 영상이 발견됐다.
 
구리 경찰서 관계자는 “현행범으로 체포된 당일 사건을 통보받았고, 다음날 직위해제 조치를 했다”며 “조만간 열릴 징계위에서 A경장에 대한 징계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