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4·11 임시공휴일 지정 않을 듯…잠정 결론

올해 4월 11일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하지 않는 쪽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 [중앙포토]

올해 4월 11일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하지 않는 쪽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 [중앙포토]

정부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일인 4월 11일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했다가 추진하지 않기로 잠정 결론 낸 것으로 6일 알려졌다.
 
앞서 청와대는 “임시정부 기념관 건립추진위원회가 4월 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에 따라 현재 임시공휴일 지정 여부에 대해 검토작업을 벌이고 있다”며 “다만,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날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국무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반대 의견이 다수로 나타났다. 무엇보다 11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될 경우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교 등이 쉬게 돼 ‘워킹맘’들이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점이 크게 작용됐다. 또 기업계에서 휴일 수 증가에 따른 생산성 저하 우려가 나온다는 점 등이 반대 이유로 제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도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공휴일로 지정하더라도 모두가 쉬지 못할 가능성이 있고, 아이들 돌봄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의견이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날 정부의 다른 관계자는 “4월 11일을 약 한 달 앞둔 시점에서 국무위원들 다수가 반대하는 만큼 임시공휴일 지정은 사실상 어려워진 것으로 보인다”고 연합뉴스를 통해 말했다.
 
임시 공휴일 지정은 국무회의 심의 및 대통령 재가를 거쳐서 대통령령으로 확정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