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자발찌 끊고 도주…” 경찰, 60대 청소년 성범죄자 추적중

6일 미성년자에 성범죄를 저질러 전자발찌를 찬 60대 남성이 발찌를 끊고 도주해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사진 연합뉴스TV ]

6일 미성년자에 성범죄를 저질러 전자발찌를 찬 60대 남성이 발찌를 끊고 도주해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사진 연합뉴스TV ]

 
미성년자 성폭력 전과자가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해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6일 경기 의정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50분 경기도 의정부시에서 A씨(61)가 차고 있던 전자발찌가 훼손됐다는 신호가 감지됐다.
 
A씨 뒤를 쫓던 경찰은 오후 5시 A씨가 버린 전자발찌를 서울 도봉구에서 회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의정부에서 전자발찌를 끊은 뒤 이동하며 도봉산 인근 화장실에 버린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구리시에 거주 중인 A씨는 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처벌을 받고 전자발찌를 착용 중이다.
 
경찰은 CCTV 등을 분석해 A씨의 행방을 쫓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