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5·18 갈등…조경태 “징계 단호히” 홍문종 “뭘 잘못했냐” 김순례 “민주당 프레임”

자유한국당 조경태 최고위원(왼쪽부터)ㆍ홍문종 의원ㆍ김순례 최고위원. [연합뉴스, 뉴스1]

자유한국당 조경태 최고위원(왼쪽부터)ㆍ홍문종 의원ㆍ김순례 최고위원. [연합뉴스, 뉴스1]

자유한국당이 5·18 폄훼 발언 징계 문제를 두고 충돌했다. 특히 조경태 최고위원과 김순례 최고위원, 홍문종 의원이 서로 다른 목소리를 냈다. 설전을 눈앞에서 목격한 황교안 대표는 ‘기다려 달라’는 입장을 보였다.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는 국민적 시각에서 5·18 폄훼 발언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과 5·18 유공자 문제 등 의혹 제기가 잘못된 것이 없다는 의견이 맞섰다.
 
홍문종 의원은 이날 회의에 참석해 “우리가 원래 얘기하고 하고자 했던 ‘5·18 유공자가 왜 이렇게 숫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느냐, 그 사람들이 뭘 했기 때문에 유공자 됐느냐, 무슨 혜택을 받느냐’에 대해 국민적 관심이 높다”며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한 게 뭘 잘못했느냐”고 주장했다. 이어 홍 의원은 “5·18 문제가 아마 황 대표와 최고위원들에게 최고의 시금석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전임 비대위가 이 문제에 잘못 대응했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이 문제에 적극적으로 나가야 한다. 그 세 분(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이 무슨 일을 했길래 무슨 처벌을 받아야 하느냐에 대한 확고한 입장이 필요하다”며 “대표와 최고위원은 다시는 여당에 끌려가지 않도록 단호하고 확실하고 분명한 태도를 취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맞서 조경태 최고위원은 5·18 폄훼 발언 징계를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위원은 “우리당이 갖고 있는 웰빙정당·수구정당·낡은 정당 이미지를 벗지 않으면 어렵다”며 “승리하기 위해서는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 위원은 “첫 단추가 5·18(문제)이라고 생각한다. 당은 이 문제를 단호하고 조속하게 해결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이 문제를 ‘읍참마속’(공정한 처리를 위해 사사로운 정을 포기함)하는 마음으로 단호하고 조속하게 해결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래야 정부에게 요구하고 설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김순례 최고위원은 “민주당이 짜 놓은 프레임”이라고 반박했다. 김 최고위원은 “역사가 순간에 변하고 퇴보하기도 한다”고 언급한 뒤 “민주당이 짜놓은 프레임에 가두고 그 속에 우리끼리 설왕설래할 순 없다. 앞으로 이 점을 숙고해야 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김영종 윤리위원장이 사임함에 따라 5·18 폄훼 발언으로 윤리위에 회부된 김진태 의원과 김순례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논의가 지연되는 게 불가피한 상황이다.
 
황 대표는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윤리위원장 사의를 수용하느냐’는 질문에 “기다려보시라. 이것저것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윤리위원장이 공석이면 절차 진행이 어렵지 않으냐’는 질문에는 “그 자체가 또 하나의 절차”라며 “절차에 따라서 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