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원대 학생 MT 뒤 '휴게소 쓰레기 무단투기' 논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수원대학교 학생들이 금왕휴게소에 쓰레기를 버린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을 휴게소 직원이라고 소개한 한 네티즌은 “대학생들이 MT를 가는지 버스가 줄줄이 오더니 남학생들이 뭔가를 열심히 옮기더라. 가서 보니. 밥 먹은 쓰레기를 그냥 버리고 도망갔다”며 글과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수많은 상자 안에 다 먹은 도시락 포장지와 비닐봉지, 남은 음식물 등이 바닥에 너부러져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음식물이 제대로 분리되지 않은 채 일반 쓰레기와 섞여 있어 논란이 됐다.  
 
이후 네티즌들은 박스에 적힌 학과명을 통해 쓰레기를 두고 간 학생이 새내기 배움터 행사를 떠난 수원대학교 학생들인 것을 확인했다.  
 
논란이 커지자 수원대학교 총학생회는 페이스북 공식 페이지에 입장문을 올렸다. 총학생회는 “2019년도 수원대 새내기 배움터(새터) 행사 관련 단과대학 이동 중 금왕 휴게소에 쓰레기를 무단 투기했다는 글을 제보받았다”라며 “총학생회는 행사 3주 전 한국도로공사 대표번호로 연락을 취해 담당자에게 수원대 행사로 인한 충분한 식료품 확보와 더불어 쓰레기 처분 관련 협조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도로공사 담당자는 해당 협조 요청을 승인하고 안성맞춤, 금왕, 천등산 3개 휴게소에 해당 내용을 전달하겠다는 확답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총학생회는 “다만 쓰레기 처분 시 음식물을 따로 구분하지 않고 일반 쓰레기와 같이 처분한 사항은 해당 단과대학 학생회에게 연락하고 관련 내용을 파악할 것”이라며 “다시는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확실한 교육을 실시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사진 수원대학교 총학생회는 페이스북 캡처]

[사진 수원대학교 총학생회는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 총학생회는 댓글을 통해 “임원 4명이 해당 휴게소 뒤처리와 담당자에게 진실된 사과를 전하기 위해 4시 20분 출발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날 아주경제는 “총학생회의 해명과 달리 한국도로공사는 총학생회 측과 통화한 관계자를 찾을 수 없다고 했다”고 보도했다.  
 
또 한국도로공사 측은 “해당 휴게소 소장님과도 연락했는데 잘 모른다. 어느 분과 통화를 했는지 알고 싶다”고 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